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농축수산업
'울산배' 명맥 끊길 위기…수입과일 소비에 생산량 '뚝'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7.04.23 07:38
  • 댓글 0
재배면적 17년 만에 절반↓…재배농가 줄고 후계 농업인도 부재

 

울산배를 고르고 포장하는 선과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의 대표적 과일 배의 재배 면적과 생산량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울산시와 울산원예농업협동조합은 2016년 말 기준 배 재배 면적은 800㏊, 생산량은 1만2천t이라고 밝혔다.

2000년 재배지 1천558㏊, 생산량 3만1천160 t과 비교할 때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원예농업협동조합은 역대 최저라고 설명했다.

배 재배 농가도 2000년 1천700여 곳에서 지난해 1천100여 곳으로 급감했다.

수출하는 울산배
수출하는 울산배미국에 수출하는 울산배.[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5년 동안 재배지와 생산량 추이를 보면 2011년 1천120㏊(생산량 2만3천419t), 2012년 1천117㏊(1만6천962t), 2013년 1천113㏊(1만6천962t)로 줄었다. 2014년에는 996㏊로 처음 1천㏊ 이하로 떨어졌으나 생산량은 풍년으로 늘었다가 2015년 다시 900㏊(1만5천957t)로 감소했다.

활짝 핀 배꽃
활짝 핀 배꽃울산의 한 배 과수원에 배꽃이 만발한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지와 생산량, 농가 수가 모두 줄고 있는 것은 수입 과일 영향으로 소비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특히, 울산의 경우 농업지역의 도시화로 재배 면적이 줄고, 농업인 고령화와 함께 배를 재배하려는 후계 농업인이 없다는 점도 감소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배원예농업협동조합 관계자는 23일 "울산은 나주·천안 등과 함께 국내 대표적인 배 재배지"라며 "명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