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울산시민 48.7% 건설중단 원해”
5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최장락 기자
  • 승인 2017.08.16 22:30
  • 댓글 0

바른정당 울산시당,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여론조사 결과 발표

계속 추진 45.1%…3.6%p 격차
郡·중구 ‘추진’-남·동·북구 ‘반대’
노년층 ‘건설’ 젊은층 ‘중단’ 양분

바른정당 울산시당 한동영 대변인이 16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신고리 5·6호기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우성만 기자 smwoo@iusm.co.kr

대선공약으로 이슈화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따른 울산시민 여론조사 결과 건설중단 의견이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 울산시당 한동영(시의원) 대변인은 16일 시의회 프레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고리 원전 건설중단이 48.7%, 건설 추진이 45.1%를 보여 중단이 3.6%p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지난 7월 10일께 새민중정당 울산시당이 발표한 건설중단 51%, 건설계속 35.7%에 비해 격차가 크게 줄어들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여론 조사에서는 지역별, 연령별 의견 차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지역별 의견을 살펴보면 울주군은 건설계속 54.7%, 중단 40.6%, 중구는 건설계속 48.6%, 중단 44.7%로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반면, 남구는 건설계속 45.8%, 중단47.6%, 동구는 건설계속 36.4%, 중단 54.8%, 북구는 건설계속 36.2%, 중단 59.6%로 건설 반대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은 계속 69.3%, 중단 23.3%, 50대는 계속 59.2%, 중단 35.3%로 건설을 해야한다는 입장인 반면 40대는 계속 41.3%, 중단 55.0%, 30대는 계속 27.0%, 중단 67.5%, 19~29세는 계속 25.6%, 중단 65.1%를 보였다.

그리고 우리나라 원자력 발전소 기술수준이 안전하다고 보는 울산시민들이 63.4%로 불안하다 33.5%보다 높았으며 특히, 원자력발전소가 밀집된 울주군에서도 63.7%가 국내 원전 기술수준이 안전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안전하다고 보는 의견이 높은 가운데, 남성이 72.1%, 여성 54.2%로 집계됐고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안전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원전이 폐기되면 전기요금이 어떻게 될 것인지 물어본 결과 ‘인상될 것’이라는 의견이 66.2%로, ‘현재 수준대로 유지될 것’ 22.4% 보다 높게 나타났다.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라고 보는 의견은 남성 68.9%, 여성 63.4%로 나타났고 60세 이상이 72.4%, 울주군 72.8%, 자영업 75.5%로 각 계층에서 높게 집계됐다.

한 의원은 “새민중정당 울산시당이 발표한 건설계속 35.7%에 비해 이번 조사에서 건설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늘어났다”며 “이는 신고리 5· 6호기 중단 여부가 전 국민적 관심사로 대두되면서 원전의 안전성과 원전 폐기 시 국가적 손실에 대한 정보가 울산시민들에게 많이 알려졌고 질문 자체도 객관적으로 물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당은 신고리 5·6호기가 국내 29기 원전 중 가장 최신 기술을 접목했기 때문에 안전하다는 점과 건설 중단이 될 경우 국가 경제적 손실이 막대하다는 점 등을 부각해 건설이 지속될 수 있도록 전단지 배부 등 시민들에게 알려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는 바른정당 울산시당이 ㈜리서치DNA에 의뢰해 울산시선관위로부터 안심번호를 부여받아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P이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시선관위 홈페이지(http://us.nec.go.k)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최장락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