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여야, 대통령 권한 분산 ‘공감’…정부 형태엔 ‘동상이몽’
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7.08.23 22:30
  • 댓글 0

국회 개헌특위 개헌 방향 놓고 열띤 토론 

민주 “대선공약인 4년 중임 적당”
한국 “국민의견 토대 정부 구성”
국민 “분산형 대통령제 바람직”
바른 “변형 의원내각제로 꾸려야”

 

국회 개헌특위 소속 여야 간사들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개헌특위 토론회에서 개헌의 방향을 놓고 토론을 벌였다.

여야는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권한을 분산해야 한다는 데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구체적인 방법론을 놓고 입장차를 보였다. 

국회는 이날 자유한국당 소속인 이주영 개헌특위 위원장과 민주당 이인영 간사·한국당 정종섭 간사·국민의당 김관영 간사·바른정당 하태경 간사 등이 출연한 국회방송 토론회 내용을 사전에 공개했다.

정부형태를 어떻게 바꿀 것인가의 문제가 이날 토론회의 핵심 쟁점이었다.

민주당 이인영 의원은 “대선에서 4년 중임의 대통령 중심제를 공약했다”며 “미국의 대통령제와 마찬가지로 정부의 입법권을 국회 쪽으로 확실하게 이동시키고, 국회가 예산이나 재정집행을 심의·편성하는 권한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정종섭 의원은 “대통령을 직접 뽑고 국민의 의견이 반영되는 방식으로 정부를 구성해 국정을 운영한다면 갈등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주의 해소를 위해 내각제의 틀을 잡아가는 것이 대한민국 발전을 위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핵심은 대통령의 권한을 얼마나 내려놓을지의 문제”라며 “대선 전에 대통령의 임기를 5∼6년 단임으로 하고, 대통령은 직접 선출하되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뽑아 양측이 권한을 나누는 분산형 대통령제를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본질적으로 대통령제는 변형된 왕정”이라며 “대통령제는 레임덕이 생기면 계속해서 식물 정부가 되는데 내각제는 (정부를) 바로 바꿀 수 있다. 순수내각제는 어려울 것 같고 변형된 제도로 기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개헌 일정에 대해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치려면 2월 말까지 국회 안에서 합의를 이루고, 3월 말까지는 국회에 (개헌안이) 발의돼야 한다”며 “올해 말까지 1차 합의를 하는 게 목표다. 또 29일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 11곳에서 토론회를 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