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북한 도발 총력대응” 한목소리
5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7.09.05 22:30
  • 댓글 0

6차 북핵실험 고위 당정청회의

한반도 엄중 상황 인식 공유
긴밀한 소통·안보 협력 강조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안보 관련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만나 6차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에 총력 대응하자며 한목소리를 냈다.

이번 고위 당정협의회는 민주당이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3일 오후 긴급 지도부 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소집 필요성에 뜻을 모은 뒤 정부에 제안해 성사됐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에 총력 대응하면서 국민 민생을 제대로 돌보는 데 당정청이 진심을 다해나갈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정부는 안보 상황에 관한 모든 정보를 당·정·청이 실시간 공유하도록 하겠다”며 “정치권도 역시 한마음으로 국민에 안심을 드리는 행보를 함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춘석 사무총장, 박홍근·김정우·이철희·김영진·김경협·백혜련 의원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송영무 국방장관, 임성남 외교부1차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배재정 총리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이상철 안보1차장이 함께 했다.

통상 고위 당정협의회는 정례적으로 열리지만, 이번에는 북핵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긴급히 일정을 잡았다.

참석자들은 오후 3시30분 회의를 앞두고 10분 전부터 공관에 도착했으며 ‘긴급 안보회의’인 만큼 다소 심각한 분위기로 얼굴을 마주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현재 국방부 등이 파악한 동향에 따르면 북한 정권 수립일인 오는 9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추가도발이 우려된다고 한다”며 “안보위기가 고조된 만큼 당·정·청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정부는 북한이 생존·발전하기 위해선 핵미사일이 아닌 다른 선택을 해야 한다는 점을 깨닫게 하려고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당과 함께 뜻을 모아 당면한 안보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한반도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당정청이 총력을 다하자고 뜻을 모았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