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아이폰9는 없다…차기작 명칭은 '아이폰 요세미티(?)'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7.09.14 07:34
  • 댓글 0

"X(10) 때문에 9는 설 자리 잃어…자연에서 이름 따올 듯"

 

 

애플 아이폰X 공개

애플이 스마트폰 새 모델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와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텐)을 공개함에 따라 중간에 낀 아이폰9의 운명에 관심이 쏠린다.

미 IT매체 시넷(CNET)은 13일(현지시간) '애플이 아이폰9를 죽였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아이폰X가 '텐(10)'으로 명명되면서 아이폰9는 자동으로 설 자리를 잃었다고 관측했다.

애플이 전날 공개한 아이폰X은 3차원 스캐닝 페이스ID,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 홈버튼 삭제, 무선충전, 증강현실(AR) 기술 등을 도입한 신제품이다.

반면 아이폰8과 8플러스는 지난해 나온 아이폰7·7플러스를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지난 2009년 이후 애플은 짝수해에는 숫자를 바꾼 새 모델을 내놓고, 홀수해에는 숫자를 바꾸지 않고 's'만 붙인 업그레이드 제품을 발표하는 전략을 써왔다.

따라서 원래는 올해 9월에는 아이폰7s가 나올 차례였다.

그러나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듯이 올해가 아이폰 개발 10주년을 맞는 해라 의미를 잔뜩 부여해 아이폰X을 내놓았다.

시넷은 "아이폰X 다음 내년에 나올 새 스마트폰은 어떤 이름을 붙일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시넷은 애플이 아이폰9로 다시 돌아갈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아이폰 뒤에 새로운 이름을 붙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력한 후보 중에는 애플 본사(쿠퍼티노)가 있는 미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자연 유산이나 동물명이 거론되고 있다.

시넷은 "애플이 매킨토시 컴퓨터의 운영체제로 Mac OS 마운틴 라이언, Mac OS 요세미티를 명명한 사실을 상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 아이폰 이름으로 '아이폰 요세미티' 또는 '아이폰 세쿼이아(캘리포니아의 국립공원)'를 떠올릴 수 있다고 시넷은 전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