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을 여는 시
[아침을 여는 시] 국숫집에 가는 사람들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윤관영
  • 승인 2017.09.19 22:30
  • 댓글 0

혼자 먹어도 좋은 게 국수다. 

상심한 사람들은 국숫집에 간다 불려, 국수를 먹는다 울기를 국수처럼 운다 한 가닥 국수의 무게를 다 울어야 먹는 게 끝난다 사랑할 땐 국수가 불어터져도 상관없지만 이별할 땐 불려서 먹는다 국수 대접에 대고 제 얼굴을 보는, 조심히 들어올려진 면발처럼 어깨가 흔들린다 목이 젓가락처럼 긴 사람들, 국수를 좋아한다 국수 같은 사랑을 한다 각각인 젓가락이 국수에 돌돌 말려 하나가 되듯 양념국수를 마는 입들은 입맞춤을 닮았다 멸치국수를 먹다가 애인이 먹는 비빔국수를 매지매지 말기도 하고, 섞어서 먹는다 불거나 말거나 할 말은 사리처럼 길고 바라보는 눈길은 면발처럼 엉켜 있다 막 시작한 사랑은 방금 삶은 면과 같아서 가위를 대야 할 정도의 탄력을 갖는다 국수는 그래서 잔치국수다(라면을 먹는 사람들도 있다)

사람들은 사랑이 곱빼기인 사람들은 국숫집에 간다 손가락이 젓가락처럼 긴 사람들, 국수는 젓가락을 내려놓았을 때서야 그 빈 그릇이 빛난다

 

◆ 詩이야기 : 기린과 임팔라가 풀을 뜯는 뒷모습은 아름답다. 그 경계에 열심 하는 귀와 주둥이에 돋은 땀, 초식은 아름답다. 똥조차 아름답다. 국수 먹는 사람은 아름답다. 뒷모습이 아름답다. 목이 긴 초식의 인간들! 그곳에 가고 싶다. 가서 순한 국수 한 그릇하고 싶다.
◆ 약력 : 윤관영 시인은 1996년 「문학과 사회」 등단. 시집 「어쩌다, 내가 예쁜」, 「오후 세 시의 주방편지」. 시인협회 젊은 시인상 수상.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윤관영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