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눈
[기자의 눈] 갈등이론(conflict theory)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주성미 기자
  • 승인 2017.09.25 22:30
  • 댓글 0
주성미 취재 1팀

그야말로 갈등의 연속이다. 지난 6월 말 정부가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일시 중단하고 공론화 작업을 벌이겠다고 발표한 이후부터다. 세달 가까운 날들 동안 논란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신고리 5·6호기를 둘러싼 서로의 입장이 어느 때보다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건설중단 측은 오랫동안 핵 폐기와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요구해온 시민환경단체 등이다. 신고리 5·6호기의 백지화가 새 시대로 나아갈 수 있는 ‘전환점’이라 여긴다. 여기에는 원전에 대한 불안감과 만일에라도 되돌릴 수 없는 참사에 대한 우려도 더해진다. 건설재개 측은 ‘생존권’을 이야기한다. 하루 아침에 공론화라는 날벼락을 맞았다고 한다. 일자리를 잃은 현장 근로자들부터 기대했던 지원금을 받지 못하게 될 주민들, 조직이나 세력의 존폐를 걱정하는 이들까지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있다.

그래서인지 찬반 양측은 첫 단추를 끼우는 순간부터 부딪혔다. 어느 쪽이 덜 아쉽고 더 절실하다 판단하기 힘든 만큼 치열한 입장 차이는 공론화위원회 구성과 역할, 시민참여단 선정, 제공되는 자료 등 건건이 갈등으로 이어졌다.

결국 어제 예정됐던 울산지역 순회 토론회는 무산됐다. 부산에 이어 두 번째 지역 순회 토론회였는데, 앞으로 빠듯한 일정을 고려하면 재개는 힘들어 보인다. 한국수력원자력과 노조가 홍보 물품을 제공한 것을 두고 공정성 시비가 불거지더니 이번에는 건설재개 측 인사가 공론화위 전문가위원으로 활동해온 게 논란이 됐다.

문득 다렌도르프의 ‘갈등이론’을 떠올려본다. 사회 안에는 늘 갈등이 있고, 이를 통해 사회가 변화한다는. 우리 사회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끝없이 진통 중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주성미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