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지방 부산
부산항 개발 경험·노하우 전수…인적네트워크 강화
1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7.10.11 22:30
  • 댓글 0

■BPA, 16∼29일 ‘제4회 협력국 초청 연수사업’
러시아·베트남·필리핀·멕시코 등 9개국 항만공무원 10명 초청
국내 최고 전문가 강의·컨터미널·배후단지·물류시스템 견학
해외항만 진출·글로벌 물류네트워크 구축·새 물동량 창출 기대


부산항이 개발도상국가를 대상으로 항만개발 경험과 노하우 전수에 나선다.

부산항만공사(BPA·사장 우예종)는 세계 환적 3위 항만으로 발전한 부산항의 경험과 성장정책을 개발도상국가에 전수하고 인적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제4회 부산항만공사 협력국 초청연수사업’을 오는 16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수사업은 BPA 국제전략사업부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항만물류시장 진출 전략사업의 일환이다. 연수에는 중남미 지역 가이아나, 멕시코, 자메이카,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파나마, 페루 6개국과 러시아, 베트남, 필리핀 3개국 항만당국 공무원 10명을 초청, 항만 관리 운영 노하우와 우수사례들을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이번 연수에서는 국내 최고 항만물류 전문가들이 나서 항만 운영 및 건설, 정책 수립 등에 대한 강의를 제공하는 한편 최첨단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및 배후단지 업체 견학에 이어 부산항의 선진화된 물류 시스템에 관련된 다양한 업체 및 공공기관을 방문한다.

BPA는 이번 초청연수사업을 바탕으로 협력국의 인재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해외항만 진출 기회를 만들어 나갈 생각이다.

BPA 우예종 사장은 “이번 초청연수사업은 동북아물류중심항만으로 발전한 컨테이너 처리 세계 5위인 부산항의 경험을 공유, 개도국의 항만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으로 부산항의 글로벌 물류네트워크와 새로운 물동량을 창출하는 전략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며 “향후 개도국 연수를 수행하고 있는 중앙부처 및 산하기관, KOICA, 민간기관과도 적극 협조해 글로벌 항만물류의 발전과 진출에 힘써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BPA 협력국 초청연수사업은 지난해부터 매년 2회에 걸쳐 협력국 항만물류 공무원 및 관련 종사자를 초청해 개최되고 있으며, BPA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세계 항만물류시장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역점을 두고 추진되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성대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