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외교
韓·美 정상,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 해제 합의
1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7.11.07 22:30
  • 댓글 0

트럼프 방한 첫날 확대정상회담
한반도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 재확인
FTA 협의 신속히 추진키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한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 직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서  “한미 정상은 한국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완전히 해제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도 한미 동맹 굳건함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했다”며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를 정착시키기로 했고, 갈수록 커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압도적 힘과 우위를 바탕으로 함께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언급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철통 같은 방위공약을 확인했고 우리는 굳건한 연합방위 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와 인근 지역으로의 순환배치를 확대·강화하고, 한국의 최첨단 군사 정찰자산 획득·개발을 위한 협의도 즉시 개시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상화담에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의제도 다뤄졌다.

문 대통령은 “양 정상은 한미동맹의 한 축이 경제협력임을 재확인했다. 자유롭고 공정하며 균형 있는 무역 혜택 누리기 위해 한미 FTA 관련 협의를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면서 “한미가 보편적 가치와 경제적 번영의 과실을 인류와 나눠 전 세계 평화·번영에 기여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여러 나라와 무역적자 상태를 원치 않는다. 무역적자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발언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이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조혜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