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민주 ‘前 정부 미해결 울산 대선공약·현안’ 이슈화
5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최장락 기자· 일부 연합
  • 승인 2017.12.05 22:30
  • 댓글 0

지역정가 쟁점 부상…논쟁 불가피

반구대암각화 보존·울산고속도로 통행료 무료화 추진 등 
울산시 “운문댐 물 확보 현 정부 나서도 힘들 것” 거리두기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해결 울산 대선공약과 지역현안 문제까지 선점하고 나서 지역 정치권의 핵심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더민주당과 울산시장 경선 후보로 유력한 송철호 변호사는 최근 반구대암각화보존, 산재모병원 건립, 물문제 해결 등 박 전 대통령의 미해결 울산공약을 이슈화했다.

여기에다 더민주당은 오랜 숙원이었던 울산고속도로 무료화 추진을 이슈화하며 발 빠르게 나섰다.

더민주 시당은 지난 10월 울산고속도로 통행료 무료화 범시민추진위원회 발족해 10만 시민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이에 자유한국당도 이슈화 선점을 빼앗긴다는 위기의식을 느끼고 울산고속도로 무료화는 자유한국당에서 먼저 실시한 사안이라며 무료화에 동참했고 시의회를 통해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송 변호사가 이슈화한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산재 모병원 건립은 10년이 넘은 울산의 숙원이지만 박 전 대통령이 탄핵으로 파면되면서 동력을 잃고 표류하고 있다.

반구대암각화 문제는 울산시민의 식수원 확보 문제와 맞물려 사연댐 수위 조절과 생태제방 축조안을 놓고 울산시와 문화재청이 17년째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반구대암각화는 울산의 상수원인 사연댐 상류에 위치해 댐에 물이 차면 침수돼 훼손이 가속하고 있다. 댐 수위를 낮춰 암각화를 물에서 완전히 건져 내려면 부족한 상수원수 확보 문제를 우선 해결돼야 하는데 지금까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산재모병원은 전국 10개 산재병원을 통합 관리하는 모(母)병원 형태로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심사가 진행 중이지만 경제성이 나오지 않아 사업이 지지부진하다.

더민주당의 송 변호사는 암각화 보존방안으로 울산 인근 지자체의 댐에서 울산에 물을 공급하는 대책을 제시했다.

그는 지난 8월 말부터 ‘맑은물·암각화대책 울산시민운동본부’를 만들고 문제 해결에 나섰다.
경북 운문댐과 영천댐, 경남 밀양댐 등의 물을 울산에 나눠 주도록 정부를 설득해 한국당이 해결하지 못한 해묵은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 대책을 해결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또 산재 모병원을 울산형 국립병원으로 전환해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주와 포항을 포함해 양질의 공공의료 서비스를 받으려면 산재모병원이 아닌 종합병원급 국공립병원을 건립해야 한다는 것이다. 울산형 국립병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울산공약이기도 해 현 정부에서 풀어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여당의 긍정적인 역할을 수용하면서도 다소 거리를 두려는 분위기다. 

울산시 관계자는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으로 제시한 운문댐 물의 울산 공급 대책은 10여 년 전부터 정부가 추진했으나 해당 지자체의 반대로 성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수 확보가 암각화 보존의 핵심 해결방안이지만 다른 지자체에서 물을 공급받는 것은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을 조장할 수 있어 정부가 나서더라도 현실적으로 타개하기가 매우 어려운 문제”라고 부연했다.

또 “산재모병원의 울산형 국립병원 전환 설립 문제에 대해서는 명칭이야 어찌 됐던 울산 의료 서비스 수준을 개선하고 높인다는 큰 틀에서는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더민주당이 전 정부의 미해결 대선공약과 지역 현안 문제를 이슈로 들고 나옴에 따라 울산시장과 5개 구군단체장을 수성해야 할 자유한국당으로서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에 따른 논쟁들이 더욱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최장락 기자· 일부 연합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