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문 대통령 “양국 운명적 동반자…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7.12.14 22:30
  • 댓글 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평화·번영의 역사 함께 쓰며
  아름다운 동행 첫 걸음 기대
  신뢰·우의 바탕 새 시대 열자”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저는 양국이 공동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운명적 동반자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확대정상회담에서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고,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으로 한중 양국은 서로 문호를 개방하고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했을 때 공동의 번영기를 구가할 수 있었다”며 “수교 이후의 역사를 보더라도 양국은 일방의 경제 발전이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상승작용을 일으키는 관계에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관왕지래(觀往知來)라는 말이 있듯이 과거를 되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며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역지사지할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격상시켜 평화·번영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는 아름다운 동행의 새롭고 좋은 첫 발걸음을 함께 내딛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의 만남을 통해 시 주석님이 말과 행동에서 매우 진정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는 믿음을 갖게 됐다. 저는 개인은 물론 국가 간 관계에서도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양 정상 간 신뢰·우의를 토대로 차분하게 양국 간 새로운 시대를 여는 기반을 단단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9차 당 대회에서 시 주석께서 민주적인 리더십과 함께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태환경 발전과 같은 가치를 제시하신 것을 보면서 국민을 진정으로 위하는 마음을 잘 느낄 수 있었는데, 이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저의 정치철학과 ‘국민이 주인인 정부’라는 우리 정부의 국정 목표와도 통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동북아는 물론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며, 한국은 중국의 제3대 교역국이 됐다. 매일 300편에 가까운 항공편으로 4만여명의 사람들이 서로 왕래하고 있다”며 “오늘 정상회담이 그간 우리 양국과 양 국민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통해 이룩한 성과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가는 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빈으로 초대해 주시고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시 주석님과 중국 정부, 중국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어제가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도일이었는데, 다시 한 번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