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단체
울산시, 대중교통 맞춤형 교통서비스 ‘마실택시’ 확대 운영
Online
  • 강태아 기자
  • 승인 2017.12.28 09:23
  • 댓글 0

오는 1월 1일부터 북구 1개, 울주군 3개 등 4개 지역 추가 운행
‘맞춤형 교통서비스’지역 총 13곳으로 늘어나

울산시는 품격 있고 따뜻한 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도로 여건이 열악하여 시내버스 운행이 어려운 북구 강동동 어전․상대안부락 1개 지역과 울주군 범서읍 연동마을, 삼동면 둔기․대암마을, 온산읍 산성마을 3개 등 총 4개 지역에 내년 1월 1일부터 ‘마실택시’를 확대 운행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 6월 교통복지 지원확대와 버스업체 경영합리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자 대중교통 소외지역 및 노선개선 가능지역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북구와 울주군으로부터 추천을 받아 현장조사와 간담회 등을 거쳐 4개 마을에 ‘마실택시’를 1일 4회 운행키로 결정했다.

요금은 이용객이 1,000원을 부담하고 나머지 차액에 대하여 북구 지역은 시가 전액 부담하고, 울주군 지역은 시와 군이 각 50% 부담한다.

이번에 마실택시가 추가 운영되는 지역은 도로 폭이 협소하여 승용차량 이외의 차량 운행이 어렵거나, 인도가 없어 보행사고의 위험이 큰 지역으로 가까운 버스 정류소로부터 1.5 ~ 5km 떨어져 있어 노약자를 포함한 교통약자들이 재래시장 방문, 병원 등을 이용하기 위하여 택시 등을 이용하는 등 큰 불편을 겪어 왔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운영하고 있는 맞춤형 교통서비스는 수익성이 떨어지는 농어촌 지역을 운행하는 ‘맞춤형 버스’와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을 위한 ‘마실택시’로 구분 운영되어 지역주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울산시가 운영하고 있는 맞춤형 교통서비스 지역은 총 9개 마을(맞춤형버스 5개, 마실택시 4개)이다.

수익성이 떨어지는 울주군의 중금곡, 반계, 초천, 대방골마을과 동구의 쇠평마을에는 ‘맞춤형 버스’를 주민이 원하는 시간대에 집중 운행하고 있으며,

도로여건 상 시내버스 통행이 어려운 울주군 언양읍 옹태, 한실(반구)마을, 두서면 수정내, 선필마을에는 ‘마실택시’를 운행하고 있다.

이번 확대운행으로 맞춤형 교통서비스 지역은 총 13개 마을로 늘어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강태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