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눈
[기자의 눈] 지역 교육 이끌 교육감 선거에 관심을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백주희 기자
  • 승인 2018.01.10 22:30
  • 댓글 0
백주희 취재 1팀 기자

무술년 새해엔 제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열린다. 


선거일이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삼삼오오 모여 누가 우리 지역사회의 다음 리더가 될지 저마다 분석하고 예측하기 바쁘다. 나날이 선거 분위기는 뜨거워지고 있다. 과연 선거 시즌임이 절로 체감된다. 하지만 교육감 선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어떠한가. 


교육감 선거는 교육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한민국에서, 그 중요성에 비해 언제나 대중의 관심에서 비껴난 듯하다. 


한 일간지가 실시한 울산교육감 후보 적합도에 대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없다’(20.9%), 모름 또는 무응답(19.3%)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1위를 차지한 후보가 13.5%인 것과 비교해보면 시민들의 무관심이 어느정도인지 알 수 있다.


특히 이번 정부는 교육부의 권한을 대거 교육청으로 이양할 전망이다. 교육청 자체 예산과 인사권을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며 유치원, 초·중·고교에 대한 정책을 교육감이 결정할 수 있는 폭도 넓어진다. 


교육감 성향에 따라 교육정책이 크게 바뀌게 됨에 따라 사실상 17개 교육부가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올 정도다. 


교장공모제 및 외국어고·자사고 폐지 등 지역의 이목이 집중되는 이슈들 역시 교육감의 찬반 입장에 따라 지역별로 서로 다른 교육정책을 펴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교육청은 단순한 교육행정기관이 아니라 지역 경제의 주체가 되기도 한다. 
교육청 예산 가운데 각종 인건비를 제외하더라도 상당한 금액이 지역 경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그만큼 이제는 교육감 선거에도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돼야 할 터다.  
후보들은 하루빨리 공식 출마 선언을 하고 자신의 비전과 공약을 시민사회에 알려야하며 유권자들은 후보가 과연 어떤 인물이고 어떻게 울산교육계를 이끌어 갈지 제대로 파악한 뒤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시민들이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꼼꼼히 따져봐야 후회없는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백주희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