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문 대통령, 내일 국정운영 기조 공유 장·차관 워크숍
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8.01.28 22:30
  • 댓글 0

가상화폐 등 부처 간 혼선 방지 당부
평창동계올림픽·임시국회 현안 점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전(全) 정부 부처 장·차관을 한자리에 불러 올해의 국정운영 기조를 공유하기 위한 워크숍을 직접 주재한다. 

28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은 책임총리 구현 차원에서 정부 부처의 새해 업무보고를 문 대통령이 직접 받지 않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맡긴 대신, 대통령 주재 회의를 통해 각 부처의 주요 업무보고 내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나 권한대행이 새해 업무보고를 받지 않고 총리가 보고받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각 부처의 주요 보고 사항은 다른 부처의 장·차관도 인지할 필요가 있어 대통령 주재 워크숍을 개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는 주요 현안과 업무에 대한 각 부처의 입장을 정부 전체가 공유해 부처 간 혼선을 야기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는 의미도 내포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가상화폐 대책이나 영유아 영어교육 정책처럼 조율되지 않은 정책이 마치 다 결정된 것처럼 유포된 것을 반면교사 삼아, 문 대통령이 장·차관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이런 일이 없도록 하라고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개막이 12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 막바지 점검 문제도 이날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30일부터 가동하는 2월 임시국회에도 신경을 쓸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추진 중인 개혁법안 상당수가 국회에 계류돼있을 뿐만 아니라 개헌 추진의 향방을 가늠해볼 수 있고,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정치권의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평창올림픽이라는 대사가 목전에 다가왔고 스포츠를 통한 하나 됨과 평화를 향한 염원은 여야가 다르지 않을 테니 여야를 뛰어넘는 초당적 협력을 간곡히 요청한다”며 “여야 원내대표 초청회동 추진 등 국회와 협력을 위한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청와대는 정무라인을 중심으로 원내대표 초청회동을 성사시키기 위해 물밑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조혜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