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문화산책
[문화산책 칼럼] 디자인의 유용성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이충호 울산대 디자인학부 시각디자인전공 교수
  • 승인 2018.01.30 22:30
  • 댓글 0

디자인된 사물은 크든 작든 각자의 기능 가지고 있고
우리 삶 속 사회·문화·경제에 깊숙히  뿌리 내리고 있어
진정한 디자인 가치 위해 유용성 검토하며 안목 키워야

 

이충호
울산대 디자인학부 시각디자인전공 교수

디자인은 우리 주변에 항상 존재하며, 하루라도 디자인과 마주하지 않고 생활하기 힘들 정도로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지금은 모두가 디자인하는 시대라는 말이 심심치 않게 들리는 걸 보면 디자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많고 일상에서 디자인의 역할도 과거보다 더 중요해 보인다. 이처럼 디자인은 우리에게 익숙한 존재라고 볼 수 있지만, 정작 주변의 누군가에게 디자인에 대해 물어보면 이에 대한 명확한 답을 듣는 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 

우리는 디자인을 대할 때 어떤 것을 보고 좋은 디자인이라고 하는가? 최근에 괜찮다고 느꼈던 디자인이 어떤 것인지 한번 떠올려보자. 혹시 외형적으로 아름다운 것을 보고 디자인이 잘 되었다고 하지는 않았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사물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미학은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디자인을 이야기 할 때 형태에서 보여지는 아름다움만을 보고 디자인을 평가하는 것은 좀 아쉽다. 보기에 좋은 걸 무조건 나쁘다고만 할 수 없지만, 단지 보기 좋은 외관을 갖췄다는 이유로 디자인이 잘 됐다고 하기에는 디자인을 판단하는 기준과 디자인의 역할이 많이 축소되는 것을 느끼게 된다.

「그래픽 디자인이란 무엇인가?」라는 책을 보면 “그래픽 디자인의 활용과 목적은 결코 하찮은 것이 아닌 소위 ‘문명화된’ 현대 사회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한다. 이 말은 디자인이 우리에게 가치 있는 것임을 알려주고 있고 그 안에는 유용성도 포함돼 있다. 디자인된 사물은 크거나 작은 각자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기능은 배제한 채 외형에서 보여지는 아름다움만을 보고 디자인을 평가한다면, 디자인이 제공하는 기능은 제대로 느껴보지도 못하고 디자인을 대하게 된다. 

디자인의 유용성은 생각하지 않고 심미적인 면만을 강조하는 배경에는 소비생활과 상업적인 면의 강조가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사용되는 환경을 세심하게 고려해 디자인된 것과 달리 마케팅과 상업성에만 초점을 맞춘 디자인은 디자인이 갖춰야할 유용성과는 별개로 겉모습에만 신경을 쓴 경우로 우리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디자인이 다루는 내용에는 변화가 없는데 외형에만 약간 변화를 주어 새로운 것처럼 보이려고 하거나 최악의 경우는 소비자의 욕구만 충족시키기 급급해서 심미적 완성도마저 형편없이 떨어지는 것들인데 문제는 이러한 디자인이 생각보다 많다는 사실이다.

지금은 세상을 떠난 뉴욕의 지하철 지도 디자인으로 잘 알려진 디자이너인 마시모 비녤리(Massimo Vignelli)가 디자이너의 역할에 대한  견해를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디자이너의 삶은 투쟁입니다. 아름답지 않은 것에 대항에서 투쟁하는 거죠. 의사가 질병과 싸우는 것과 마찬가지에요. 우리 주변엔 시각적 ‘질병’ 들이 있는데 우리 디자이너들은 디자인으로 그걸 치료하고자 노력하죠”라는 말을 했는데, 이 말에 담긴 뜻을 좀 더 생각해보면 디자이너의 역할과 함께 디자인에서 유용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디자인은 사회, 문화, 경제 등 우리의 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현실적인 문제를 해결, 삶이 좀 더 윤택해 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디자인이고, 이를 실천하는 사람이 바로 디자이너이다. 디자인은 어느 한 곳에 만 국한되어 사용되는 것이 아닌 우리 생활 곳곳에서 있으며, 디자인이 만드는 아름다움은 미학과 기능의 조화에서 나온다.

디자인의 유용성을 염두에 두고 사물을 바라보면 그전에 보이지 않던 디자인의 뛰어난 점을 발견하기도 하고 반면에 좋다고 여겼던 디자인의 문제가 보이기도 한다. 비로소 디자인을 제대로 바라보고 이해하게 되는 것이다. 디자인이 진정한 가치를 지니기 위해서는 디자이너와 사용자 모두 디자인에 대한 안목과 이해가 필요하고, 그래야 우리 곁에 있는 디자인이 더욱 진가를 발휘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충호 울산대 디자인학부 시각디자인전공 교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