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보수 텃밭 울산에서 넘쳐나는 민주당 후보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
  • 승인 2018.02.01 22:30
  • 댓글 0

더불어 민주당 울산시당이 어제 올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할 예비 후보자 107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시장과 구청장, 지방의회 대부분의 선거구에서 후보들이 나설 모양이다. 시당은 인재 영입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 만큼 추가로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한다. 한마디로 격세지감이다. 나서는 인사가 없어 일부 선거에서 후보자를 내지도 못했던 이전 선거와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지방자치가 부활한 이후 울산은 거의 모든 선거에서 보수 진영과 노동계 후보들이 경합했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 때에도 이런 구도는 별반 바뀌지 않았다. 야당은 물론 여당 시절에도 민주당은 울산에서 유독 힘을 쓰지 못했다. 지난 총선에서는 당시 새누리당(울주 포함)이 4석, 민주노동당이 2석을 가져갔다. 2014년 지방선거에도 민주당은 미미했다. 기초단체장 뿐아니라 시의회에서도 이긴 후보가 없었다. 건진 것은 시의회 비례대표의원 1석이었다. 기초의회에선 몇 석을 가져갔지만, 의원정수가 복수인 때문이었다.

이런 울산의 선거판에 민주당 간판으로 나서겠다는 인사들이 줄지어 선 것은 새 정부의 높은 지지율 때문일 것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높은 지지도가 떨어지지 않고 있는 것도 한 몫을 했을 것이다. 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프리미엄에 기대고자 하는 심리도 컸을 것이다. 갑자기 몰려든 여권 후보들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이다.

명단에 오른 면면을 따져 보면 ‘참신함’과는 거리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정부 여권인사들이 상당 수 포함되어 있고, 기존 진보 정치권을 기웃거리던 노동계 인사들도 포함되어 있다. ‘일단 입당 신청한 이들을 받아들인 후 당원들이 판단하면 된다.’는 시당의 인재영입에 대한 변도 신뢰를 얻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당의 정체성은 오간데 없는 ‘잡탕 영입’이라는 소리도 들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산에서의 민주당 후보 풍년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이번 지방선거는 특정 정당이 싹쓸이 하는 하나마나한 선거가 되지 않을 가능성이 많아졌다. 보수 진영과 노동계 진영의 사이, 그 완충지점에서의 역할에 대한 기대도 크다. 울산의 유권자들도 오랜만에 골라서 찍는 선거의 묘미를 맛 볼 수 있게 됐다. 더불어 민주당, 자유한국당, 민중당, 정의당...무소속 후보들까지 정책으로 제대로 한 판 붙어 지역의 새로운 정치지형을 만들 수 있게 됐다. 여기에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더해진다면 올해 울산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 잔치판이 될 것임이 분명하다. 이런 희망이 현실이 되길 기대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