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론
[시론 칼럼] ‘비트코인(Bitcoin)’ 대책에 솔로몬의 지혜 필요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상락 울산발전연구원 전략기획실 전문위원
  • 승인 2018.02.06 22:30
  • 댓글 0

각종 기술 활용에 따라 쓰임새 달라지고
전자화폐 미래 먹거리 사업 될 수 있어 
우리 모두 발전 방안 모색에 몰두하자

 

김상락
울산발전연구원 전략기획실 전문위원

블록체인은 2008년 금융위기가 발생한 해에 한 익명의 프로그래머인 사토시 나카모토 (Satoshi Nakamoto)가 발표한 ‘Bitcoin: A Peer-to-Peer Electronic Cash System(비트코인:P2P 전자화폐 시스템)’ 논문에서 시작됐다. 오늘날 그가 설계하고 만든 블록체인 기반 비트코인이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와 같이 새로운 기술이 몰고 온 사회적 파장을 볼 때 우리 사회가 정말 4차 산업혁명 시대로 진입하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현재의 금융 거래는 고객A가 고객B에게 돈을 송금 할때 제3의 신뢰기관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해외 송금일 경우 국제은행 간 통신협회인 스위프트(SWIFT)의 중개를 거쳐야 한다. 그리고 거래를 증명하는 데이터는 금융기관의 데이터베이스 서버에 저장된다. 이와 같은 제도권 금융은 거래 과정이 복잡하고 수수료 또한 높으며, 위변조와 해킹에도 취약하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거래는 제3의 중재기관 없이 고객A가 고객B에게 바로 암호화폐를 보낼 수 있다. 또한 ‘거래를 기록한 장부(블록체인)’가 동일한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전체 고객의 컴퓨터로 복사돼 장부 조작이 어렵다. 만약 장부를 조작하려면 과반수 이상의 고객 컴퓨터에 저장된 장부를 모두 변경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를 여러 대 합친 연산 능력을 갖춰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 컴퓨터 기술로는 장부 조작이 거의 불가능하다. 그런데 암호화폐 해킹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이유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전산시스템 보안이 허술하거나 사용자의 관리 부주의로 사용자 전자지갑 주소와 개인키가 해커에 의해 도난당했기 때문이다. 최근 일본 코인체크 거래소가 해킹으로 580억엔(약 5,700억원)의 암호화폐가 사라진 경우가 그 예다. 이 경우 전자지갑 주소와 개인키를 도난당한 사용자의 암호화폐는 사라질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용자의 암호화폐는 안전하다.

필자 관점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가장 큰 매력은 흙수저가 금수저로 향할 수 있는 계층 사다리역할이 아닌가 생각된다. 인터넷을 이용한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모델로 성공한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네이버 등은 기존 산업과는 차원이 다른 신개념의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었다. 오 늘날 구글, 페이스북 등과 같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통신망 등의 기술을 갖추는 데 엄청난 자금이 필요하다. 하지만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블록체인 기술이 결합 한다면 이러한 거대 기업에 필적하는 새로운 신흥 거대 기업도 탄생이 가능할 것이다.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ICO(Initial Coin Offering)를 통해 코인을 공개하고 소프트웨어 개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또한 개발된 소프트웨어 운영을 위한 별도의 인프라 투자 없이 참여사들의 컴퓨팅 자원을 활용해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비트코인(Bitcoin)과 이더리움(Ethereum) 등이  그 좋은 예다. 이더리움 블록체인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은 2014년 지불 및 결제 등 금융 이외에도 사용할 수 있는 이더리움 비트코인을 개발하고 수조원대 부자가 됐다. 또한 부테린은 2014년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크버그와 같은 IT업계 거물들을 물리치고 신기술 분야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월드 테크놀로지 어워드’를 수상했다. 지금 이순간에도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하고 있고 코인을 투자 받아 제품을 개발하고 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배분하는 자율적인 생태계가 세계 곳곳에서 조성되고 있다. 이와 같이 블록체인은 사회적 약자가 부를 일으킬 수 있게 하는 마력을 지니고 있다.

오늘날 블록체인 기반 비트코인이 선량한 시민을 도탄에 빠뜨리는 투기의 원흉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다. ‘볼록체인 혁명(Blockchain Revolution)’ 저자인 돈 탭스콧(Don Tapscott) 주장과 같이 블록체인을 금전 투기를 부추기는 기술로만 보지말고, 차세대 인터넷을 창조하며 기업의 체질을 바꾸고, 제도를 변경하고, 문명을 더 나은 방향으로 개선하는 핵심 기술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기술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인간에게 유익한 도구가 될 수도, 해로운 무기가 될 수도 있다. 따라서 비트코인의 과도한 규제는 자칫하면 교각살우(矯角殺牛)의 우(愚)를 범할 수도 있을 것이다. 동기부여 없이 기술 발전을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을 떼어놓고 블록체인 기술만 발전시키려는 논의는 다시 한번 검토가 필요하다. 아울러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우리는 다양한 쓰임새가 있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함께 발전시키는 방안을 찾기 위해 솔로몬의 지혜를 짜내는 데 다함께 노력해야 하겠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상락 울산발전연구원 전략기획실 전문위원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