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사회 자치단체
“위기 극복 아직 멀어…종료땐 지역·국가경제 큰 타격”
8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강태아 기자
  • 승인 2018.02.08 22:30
  • 댓글 0

■울산시, 6월말 종료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재연장 요청
지역 조선업체 2016년 6월 1,160개→작년말 918개로 줄어
대기업 수주량 2년전의 절반…근로자·협력업체 수 급감
1월 조선업희망센터 민원인 996명…직전 두달 평균의 두배
동구 인구 20년만에 최저…고용위기지역 지정 검토도 요청

조선업 경기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고용불안도 지속됨에 따라 울산시가 오는 6월 30일이 기한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내년 상반기까지 다시 연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조선업 위기 극복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종료될 경우 조선업종 사업주, 근로자, 퇴직자 지원이 중단돼 지역 경제는 물론 국가경제에도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울산시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과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기간을 1년 더 연장해 줄 것을 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고 8일 밝혔다.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은 지난 2016년 7월1일 1년을 기한으로 최초 지정된 뒤 한차례 연장지정(2017년 7월 1일 ~ 2018년 6월 30일)된 바 있어 이번이 재연장 건의다.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이 연장되지 않으면 조선업 희망센터도 운영을 종료해야 한다.

울산시는 그동안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및 전국 최초의 조선업희망센터 운영(2016년 7월28일) 등으로 조선업 실·퇴직자 재취업 및 근로자 고용유지 등 조선업 위기에 선제 대응해 왔다.

이를 통해 지난달말까지 총 4,248명이 재취업했으며 취업지원 5만6,864건, 실업급여 4만4,680건, 민간위탁프로그램 1만5,606건 등의 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이같은 노력에도 조선업종 경기가 호전되지 않고 장기화되면서 고용 악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2016년 6월 말 1,160개이던 울산지역 조선업 사업체 수는 2017년 12월 현재 918개로 242개 (20.9%) 감소했고 조선업 피보험자 수는 같은 기간 5만7,618명에서 3만6,763명(36.1%)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은 같은 기간 근로자수는 9,151명(36.4%), 협력업체수는 83개(37.7%) 감소했고 현대미포조선은 근로자수 330명(9.4%), 협력업체 16개(21.6%) 감소를 기록했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의 수주량은 2015년 60척, 145억3,800만달러 이던 것이 2016년 24척, 53억1,900만달러로 바닥을 친뒤 지난해 48척, 60억100만달러로 소폭 상승했지만 2년전에 비해서는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다.

더욱이 올해 첫달인 지난달에는 조선업희망센터 희망센터를 찾은 민원인수가 996명으로 앞서 두달 평균의 두배 가까이 늘어나 위기감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말 50대 이상 원청(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퇴직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또 조선업 ‘메카’인 울산 동구인구는 17만3,096명(2017년 12월 말 기준)으로 2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인구가 떨어졌고 지난해에는 땅값이 전국 최대 낙폭(-0.79%)를 기록하는 등 인구, 고용상황, 부동산 등에서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

울산시는 이와 더불어 조선업계의 경영악화가 서비스업 등 타 업종으로 까지 파급됨에 따라 이를 지원하기 위해 필요하다며 동구청 건의한 고용 위기지역 지정도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신규수주 물량이 일자리 확대로 이어지기 까지는 설계, 자재구입 등 물리적 기일이 필요하다”며 “조선업 경기는 2019년 이후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만큼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 조선업 근로자들의 고용유지를 위해서도 재연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 울산, 경남, 전남 등 영호남시도지사협의회는 지난달말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을 공동 성명서에 포함해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강태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