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핫이슈 방송/연예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한정민, “남자들은 다 그렇지 않느냐… 여자들 술 먹여서 내 앞에서 넘어져주면 내 것” 그릇된 여성관 표출
Online
  • 이동엽 기자
  • 승인 2018.02.14 00:07
  • 댓글 0
사진 :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뉴시스 디지털미디어국 webmaster@iusm.co.kr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20대 여성을 살인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정민이 경찰에 수배돼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가 여성들에 대한 그릇된 성향을 갖고 있던 것이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한정민에 대해 다뤘다.

이날 뉴스에서는 한정민의 지인의 인터뷰를 통해 그가 여성들에 대해 폭력적인 성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의 지인은 “한정민이 여자들은 도구이기 때문에 술을 먹여서 넘어뜨려서 내 앞에서 넘어져주면 내 것이 아니냐. 남자들은 다 그렇지 않느냐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정민은 지난해 7월 게스트하우스에서 심신미약인 상태인 한 여성투숙객을 성폭행한 혐의(준강간)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7일 제주도로 혼자 여행을 온 26세 여성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옆 폐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그 후 경찰의 탐문을 받은 한정민은 제주공항을 통해 김포공항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그가 경기도 한 호텔에 머문 정황을 포착하고 뒤를 쫓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동엽 기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