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3·1운동 정신을 울산위기 극복 동력으로 삼아야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
  • 승인 2018.03.01 22:30
  • 댓글 0

어제는 99년 전 일제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우리 민족이 종교와 이념과 지역을 초월해 하나로 뭉쳐 ‘자주 독립’을 외쳤던 날이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어느 때보다 결연한 기념식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3·1운동은 우리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대한민국 건국정신의 뿌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국민주권의 역사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향해 다시 써지기 시작했다”며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내년이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임을 분명히 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일본이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것이며, 최근의 한반도를 둘러싼 일촉즉발의 안보, 경제 상황을 3·1운동의 정신으로 헤쳐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김기현 시장도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지역 삼일절 기념식에서 3·1운동 정신을 울산의 위기 극복의 동력으로 삼자고 제안했다. 

김 시장은 “글로벌 경제위기 탓에 울산은 주력산업이 침체에 빠지면서 사상초유의 위기에 빠져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울산은 100년동안 삼일정신을 지켜온 도시다”라면서 “삼일정신으로 똘똘 뭉쳐 나아가면 지금의 위기는 더 큰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일절 100주년을 앞둔 올해 삼일정신을 더 확산시키기 위해 송정역사공원에 고헌 박상진 의사의 동상을 제막하고, 달동 문화공원에 내년 삼일절까지 항일독립운동기념탑을 우뚝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분열과 갈등을 넘어 미래 지향적인 나라를 가꿔나가려는 문 대통령과 당면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경제도약을 이루려는 김 시장의 3·1운동 정신은 ‘위기 속에서도 하나로 뭉쳐 함께 나가는 힘’에 다름 아닐 것이다. 하지만 국가를, 지역사회를 하나로 묶는 일이 쉽지 않다.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권은 여전히 상대편에 대한 증오와 분노로 국민들의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나라의 명운이 걸린 외교에도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정치권 모두 선거의 승패를 떠나 진정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국론을 하나로 묶었던 3·1운동의 정신을 곱씹어야 할 것이다. 
지역사회도 울산 경제의 위기를 공감하고, 도시 활력을 채울 수 있는 새로운 산업들이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야 하겠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