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비핵화 전제 없는 대북특사는 ‘북핵축하’ 사절단”
민주당 “딴죽 걸지말고 MB 불법 대선자금 해명·사과부터”
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이동엽 기자
  • 승인 2018.03.04 22:30
  • 댓글 0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본격적인 6·13 지방선거 레이스를 앞두고 북핵폐기 등 안보 문제를 대여 공세의 무기로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4일 한국당에 따르면 홍준표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의 키워드를 ‘문재인 정권 1년 심판론’으로 잡고 ‘안보’와 ‘경제’를 심판의 양대 축으로 설정했다. 

실제 홍준표 대표는 안보와 경제 분야 대여공세의 책임자로 6선의 김무성 의원과 4선의 정진석 의원을 낙점했다. 김 의원에게는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장, 정 의원에게는 경제파탄대책특별위원장을 각각 맡겼다.

안보 문제의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에 천안함 폭침의 주범으로 지목되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을 허용한 것을 묵과할 수 없고, 또 4월 재개 예정인 한미연합훈련 등 굵직굵직한 안보 이슈를 고리로 정부·여당을 몰아세우겠다는 포석이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파견 방침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비핵화 전제 없는 대북특사는 ‘북핵축하’ 사절단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다.

반면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이 비핵화가 전제되지 않은 방북을 문제 삼자 “지금 한국당이 해야 할 일은 대북특사에 딴죽걸기가 아니라, 18대 총선 공천헌금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법 대선자금에 대한 해명과 사과”라고 맞받아쳤다. 

김현 대변인은 이널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굳건한 한미동맹 하에 이뤄지고 있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딴죽걸기를 하지 말고 자신의 치부부터 사과하는 공당의 모습이길 바란다”며 이처럼 반박했다.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에서 분파한 의원들과 중도보수를 표방한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이 창당한 바른미래당은 “북미대화의 조건은 비핵화라는 미국 입장과 대한민국 입장이 결코 다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입장을 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지난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안보위기 상황에서 한미연합 훈련이 축소 또는 재연기되는 일 없이 당초 예정대로 실시돼야 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아울러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최근 미국에서 열린 북한 문제 세미나에서 ‘대통령이 주한미군더러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문 특보의 즉각적인 해임을 촉구하기도 했다. 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동엽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