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5천200만원짜리 '2등 당첨' 친구 로또 낚아채 달아나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03.05 09:37
  • 댓글 0

2등에 당첨된 친구의 로또 복권을 낚아채 달아난 혐의로 2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A(23) 씨는 올해 1월 20일 저녁 부산 부산진구에 있는 한 커피숍에서 동갑내기 친구인 김모 씨를 만났다.

김 씨와 함께 있던 A 씨는 앞서 당일 산 로또 복권이 5천200여만원을 받을 수 있는 2등에 당첨된 사실을 혼자 확인했다.

두 사람은 커피숍으로 자리를 옮겼고 오후 9시께 A 씨가 김 씨에게 로또 복권을 보여주며 2등에 당첨된 사실을 말했다.

로또 낚아채는 장면(연합뉴스 자료사진)

순간 김 씨가 A 씨 손에 있던 로또 복권을 낚아채 달아나버렸다.

A 씨는 김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김 씨 신원을 확인하고 김 씨가 A 씨의 로또 복권을 빼앗아 달아나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했다.

김 씨가 로또 복권을 가로채는 과정에서 복권이 찢어졌는데 당첨금 지급에 중요한 QR 코드가 있는 부분은 김 씨가 가져갔다.

찢어진 2등 당첨 로또 복권(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A 씨가 갖고 있던 로또에 있는 일련번호로 농협에 당첨금 지급을 정지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달아난 김 씨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구했고 김 씨는 달아난 지 2주 만에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김 씨는 처음 혐의를 부인하다가 커피숍 CCTV 등 증거를 제시하자 범행 사실을 모두 시인했다.

경찰은 절도 혐의로 김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