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결국 터진 정치권 ‘미투’, 정쟁으로 전락해선 안돼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
  • 승인 2018.03.06 22:30
  • 댓글 0

여권의 차기 대권 주자 중의 한명이었던 안희정 충남지사가 어제 도지사직을 내 놓았다. 전날 보도된 여 수행비서의 ‘미투’ 때문이다. 법조계에 이어 문화 예술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이 결국 정치권을 겨냥하고 있다.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그 출발점이 안 지사였다는 사실은 충격이다. 
안 지사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과 당내 경선을 치렀다. 비록 본선에 오르는데 실패했지만 지역과 세대를 아우르는 폭넓은 지지를 얻어냈다. 당연히 당내 유력한 차기주자의 반열에 올랐다. 
하지만 이번 추문으로 30년 동안 쌓은 그의 정치적 입지는 한 순간에 무너져 내렸다. 여 비서의 주장대로 위계에 의한 성 추문이 확인되면 사법 처리도 불가피해 보인다.

사법당국은 여비서의 고발과 상관없이 안 지사에 성추문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일벌백계로 다스려야 한다. 성범죄 사건에 대한 친고죄가 2013년 6월 폐지된 만큼 망설일 이유가 없다. 여비서가 다른 피해자도 있었다고 폭로한 만큼 이 부분에 대한 조사도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우리 사회의 통념으로 볼 때 권력의 정점에 있는 정치권의 부도덕성은 심각한 수준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 때문에 이번 사태는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는 지적이 많다. 이번 기회에 도덕성을 갖추지 않으면 어떤 권력도 온전하지 못하다는 의식이 우리사회에 확실히 정착되도록 해야 한다. 
‘두려움’을 감수하며 용기를 낸 여비서의 용단에 지지를 보낸다. 용기 있는 피해자들의 더 많은 폭로가 이어져야겠다. 

그러나 걱정이 없는 것도 아니다. 무엇보다 불과 3개월 남짓 남은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끼칠까 우려된다. 벌써부터 여야 정치권이 ‘미투’ 공방을 이어가면서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발언들을 쏟아내고 있다.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고 있는 여권을 향해 야권의 무차별적인 공세가 이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가 자칫 여야의 도덕성 논쟁으로 전락할 우려된다. 이는 목전에 둔 지방 선거를 위해서도, ‘미투’ 운동의 순수한 본질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여야 정치권은  ‘미투’ 운동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일은 자제해야 할 것이다. 정치권 모두 냉철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기를 바란다. ‘우월한 지위’에서 죄의식 없이 이뤄진 관행을 이번 기회에 일소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길 기대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