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문 대통령 "살얼음판 걷는 상황…김정은 판단 들어봐야 했다"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03.07 16:26
  • 댓글 0

"남북만의 노력만으로는 안되고, 미국까지 3국의 노력 필요"
"성급한 낙관 안돼…저 쪽에 놀아날 거라고 말해서도 안돼"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과 각 당 대표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여야 5당 대표와의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북한에 특사단을 파견한 이유에 대해 "(비핵화에 대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판단을 들어봐야 했기에 가서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회동에 배석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런 발언을 했다고 국회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와 함께 가지 않으면 안 된다. 북미대화가 필요하고 속도를 내야 한다. (동시에) 한미 군사훈련을 연기할 수 없다'는 우리의 의견을 설명해야 했다"며 "북측에서 이를 판단할 수 있는 사람은 김 위원장뿐이고, 그 판단을 들어봐야 했다"는 설명을 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특사단이 가서 (김 위원장의 판단을) 확인했고, 결과적으로 기대 밖으로 수용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또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남북간 대화를 통한 비핵화의 약속,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 이런 부분은 남북만의 노력만으로는 안 되고, 결국 남북과 미국 3국간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국제사회 긴밀한 협조가 반영돼야만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데, 그런 여건이 조성됐다고 판단해 정상회담을 하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현 상황과 관련해 "현재는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으로, 성급한 낙관을 해서는 안 된다"며 "(반대로) '다 안될 거다, 저쪽에 놀아날 거다' 라고 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