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울발연 명칭변경보다 내실부터 다져야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
  • 승인 2018.03.07 22:30
  • 댓글 0

울산발전연구원은 울산시의 싱크탱크로 그동안 지역의 주요정책 과제와 중장기 발전과제들을 수립하고 현안사항에 대해 보고서를 작성하는 연구기관이다.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정책연구수행은 71건으로 연구원 1인당 4.4건 정도의 과제를 수행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울산발전연구원은 울산의 장기적인 안목에서 여러가지 시정발전을 위해 중장기계획을 세우고 과제를 해야 되는데 업무가 과중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또, 의원들은 주민등록만 울산에 해 놓고 출퇴근을 외지에서 하고 있는 근무형태에 대해 지적하면서 이러한 근무 행태는 연구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다고 우려감을 나타내기도했다. 

이뿐만 아니라 울발연의 연구가 울산시민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지 의문을 갖기도 했다. 그만큼 시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고 지역 발전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데는 이견이 없지만 자율적 과제나 시대적 흐름에 능동적으로 따라가지 못한다는 비판 역시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울발연이 명칭을 시대의 흐름에 맞게 변경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양한 분야의 정책·학술 연구를 수행하는 기관의 명칭에 ‘발전’이라는 한정적인 이름을 붙인 게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말이지만 새로운 명칭으로 거론되고 있는 울산미래연구원, 울산비전연구원, 울산정책연구원, 울산전략연구원 등도 그 기본에 ‘발전’을 포함하고 있다.

다시  냉혹하게 들여다 보면 명칭만 바꾼다고 본질이 달라지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인류의 문화는 늘 ‘발전’의 단계 속에 있다. 매일같이 세계는 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붓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울발연이 명칭에 대해 지금 여론을 모아갈 때가 아니다. 

울발연이 울산의 싱크탱크가 되기 위해 문제점을 찾아내 새로운 밑그림을 그리는 일이 중요하다. 민선7기에 걸맞는 위상은 명칭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연구대상에 따른 과제를 얼마만큼 실현시킬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인력증강도 필요하다면 요청해야 한다.

시민들이 바라는 울발연은 다양한 연구 프레임을 집약할 수 있어야 하고 연구과제도 다양성도 담보해야 한다는 점이다. 예산과 인력 등 넉넉하지 못하겠지만 연구를 위한 기관으로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선 내실부터 다지는 일이 우선일 것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