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타
[시론] 동계패럴림픽에도 관심을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8.03.08 22:30
  • 댓글 0

‘인간 승리'의 감동 드라마가 펼쳐질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이 9일 개막한다. ‘하나 된 열정'(Passion. Connected)'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오는 18일까지 열흘간 계속될 이번 대회에는 세계 49개국에서 선수 570명 등 1,700여 명이 참가한다. 각국 선수들은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대의 경기장에서 알파인스키, 스노보드,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스키, 아이스하키, 휠체어 컬링 등 6개 종목에 걸린 각 80개의 금·은·동메달을 놓고 치열한 경합을 벌인다. 


이번 패럴림픽은 여러모로 의미가 깊다. 1988년 서울 하계 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국내에서 개최되는 패럴림픽이다. 서울올림픽과 패럴림픽은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같은 도시, 같은 경기장에서 처음 열린 대회다. 패럴림픽이란 명칭이 공식적으로 인정된 것도 그때가 처음이었다. 그로부터 30년 만에 겨울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우리 땅에서 다시 열리는 것이다. 평창은 2013년 발달장애 등 지적장애 선수들이 참가하는 겨울 스페셜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른 바 있다.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까지 치면 세 가지 올림픽 행사를 개최한 도시가 된다.


패럴림픽은 스포츠를 통해 장애인들에게 삶을 되찾아주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영국 출신 의사인 루드비히 구트만이 대회 창시자로 불린다. 동계올림픽이 국경, 문화, 인종, 종교, 이념을 초월한 우정의 경쟁이라면, 패럴림픽은 신체적 장애의 극복이라는 극적 요소가 더해져 한층 더 진한 감동을 불러일으킨다. 그동안 땀과 눈물로 대회를 준비한 각국 선수들이 불굴의 투지로 유감없이 기량을 펼치기 바란다. 우리 국민도 이번 대회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열심히 뛰는 선수들을 아낌없는 박수로 성원했으면 한다. 한국은 6개 전 종목에 선수 36명 등 역대 최대인 83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 북한도 동계패럴림픽 사상 처음으로 선수 2명이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로 출전한다. 남북 선수단은 동계올림픽 때처럼 개회식에 공동입장할 예정이다. 동계올림픽의 개회식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공동응원 등에 이어 패럴림픽에서 남북 화해 분위기가 한층 더 무르익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