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사회 기타
봄 질투 눈·비…가뭄 해갈 일조
1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박수지 기자
  • 승인 2018.03.08 22:30
  • 댓글 0

강수량 41㎜…식수댐 수위↑
울주군 일부 출근길 거북이걸음
두동면 등 산간 진입로 교통통제

울산 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내린 가운데 새벽부터 내린 눈으로 울주군 도로 일부가 결빙 돼 차량이 일시 통제됐다. 겨울가뭄으로 바닥을 보이던 저수지 등은 이날 내린 비로 수위가 상승했다. 

8일 울산기상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5시 20분 께 부터 이날 밤까지 눈 또는 비가 내렸다. 울주군 범서읍 등 일부 산간지역에서는 평균 적설량 8cm를 기록하는 등 많은 눈이 쌓였다. 

출근길에 내린 눈이 도로 곳곳에 쌓이면서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기도 했다. 

특히 울주군 두동면 허고개 등 일부 산간지역 진입로는 교통 통제가 이뤄졌다.

울산시와 울주군은 제설차량과 덤프트럭 등을 긴급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였고, 오전 8시께 통행을 재개했다.

이날 오전 8시 기해 강풍주위보가 발효된 가운데 강한 바람과 함께 오후 늦게까지 비가 내렸다. 

기상대에 따르면 오후 7시 기준 41.0㎜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이날 내린 단비로 울산의 식수댐에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말 저수율이 46.8%이던 회야댐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59.6%로 상승했다. 사연댐, 대곡댐도 각각 7.3%, 14.6%를 기록해 저수율이 소폭 올랐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내린 비로 가뭄 해소에 일부 도움이 됐다”며 “비가 조금 더 내려 준다면 낙동강 물을 끌어오지 않아도 시민들에게 깨끗한 물을 공급할 수 있을 전망이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기상대는 9일에도 울산 전 지역에 비가 산발적으로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박수지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