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정의용·서훈 방미…북미대화 물꼬 트나
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8.03.08 22:30
  • 댓글 0

‘2+3’ 회동 등 세 차례 면담 예정
 특사교환·평화협정 논의 될 듯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서 ‘한반도 비핵화’ 의지 표명을 이끌어낸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미대화의 다리를 놓기 위해 8일 미국으로 출발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해 2박4일 간 방미 일정을 소화하고 10일 오전(미국 현지시각)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번 방미는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북미대화 용의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해 북미 대화가 성사되도록 설득하는데 주파수가 맞춰져 있어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일단 정 실장과 서 원장은 미국측 인사들과 총 세 차례의 면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방미 첫 일정으로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고위 안보·정보당국자들과 회동한 뒤 미국 시각으로 8일 대북 이슈와 관련한 부처의 장관 3명과 ‘2+3’ 형태로 회동할 예정이다.

이후 두 사람은 귀국 전인 9일(미국 현지시간) 백악관에 들러 북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미대화에 나서줄 것을 설득할 계획이다. 이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만날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세부 일정은 미국 측과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전 포인트는 미국 측에 전달할 김정은의 메시지가 무엇이냐이다. 

정 실장은 방북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지난 6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4월말 남북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합의내용을 발표하면서 “미국에 전달할 별도의 북한 입장을 갖고 있다”, “북미대화의 요건이 갖춰졌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내에서 미국에 전달할 북한의 메시지를 아는 사람은 특사단 5명과 문재인 대통령 등 6명 뿐인 것으로 청와대는 설명하고 있다.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북한에 억류돼있는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을 비롯해 4월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에 트럼프도 같이 만나자는 제의, 북미간 특사교환, 북미간 평화협정 등의 의제가 논의될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여기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중단이나 영변 핵시설 가동 중단 등이 될 것이라는 추정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미국에 전달한 북한의 메시지에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다기 보다는 비핵화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진정성과 의지를 전달하는게 핵심”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대북특사단과 면담한 자리에서 미국과 비핵화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 “대화기간 추가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재개가 없을 것”이라며 조건부 모라토리엄(핵실험·미사일 발사의 잠정중단)을 약속했다. 

정 실장은 미국에 이어 중국과 러시아, 서 원장은 일본을 각각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주변 4강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끌어낼 방침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조혜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