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방송/연예
하시시박 봉태규 “한 달 용돈 핸드폰 비 포함해 30만원” 
Online
  • 이동엽 기자
  • 승인 2018.04.16 15:31
  • 댓글 0
사진 : KBS 디지털미디어국 webmaster@iusm.co.kr

온라인상에서 하시시박 봉태규 부부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봉태규가 짠내 나는 주머니 사정을 고백한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하시시박 남편 봉태규는 남편들의 살림을 책임지는 生리얼 살림살이 토크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의 3회 방송에 출연해 와이프 하시시박의 기력 보충을 위해 사골 국 만들기에 나섰다. 

봉태규는 사골 국에 넣을 재료를 사던 중 “양지냐 사태냐”, “반 근이냐 한 근이냐”를 꼼꼼하게 따지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출연진들이 ‘살림천재’ 봉태규의 야무진 쇼핑법에 감탄을 터뜨리려던 찰나, 봉태규는 “나는 경제권이 없다. 돈을 쓰면 하시시박에게 문자가 간다”며 오랜 고민의 이유가 다름아닌 주머니 사정 때문이었음을 밝혀 반전의 웃음을 자아냈다.

심지어 봉태규는 “한 달 용돈이 핸드폰 비를 포함해 30만원”이라고 밝혀 출연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봉태규는 “자신이 유일하게 손 댈 수 있는 통장이 ‘살림하는 남자들’ 재방송 출연료”라며 비상금을 책임져주는 ‘살림하는 남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다른 출연진들이 1급 비밀인 ‘재방송 출연료’의 실체 폭로한 봉태규를 향해 원성을 쏟아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봉태규는 하시시박을 위해 애정이 담뿍 담긴 사골 국은 물론 ‘소보로 덮밥’, ‘코울슬로’, ‘미소된장’ 등을 정갈하게 차려내며 다른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동엽 기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