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한국 ‘1조원 갑부’ 45명으로 늘었다이건희 38억달러 늘며 10년째 1위
12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강태아 기자
  • 승인 2018.06.10 15:00
  • 댓글 0

재산이 1조 원을 넘는 한국 갑부가 45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한국 부자 50위’ 명단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으로 재산이 10억 달러(1조700억 원)를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지난해 38명보다 7명 늘었다.

최고 부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206억 달러)으로 지난해(168억 달러)보다 38억달러 늘며 10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10억 달러)으로 1년 사이에 재산이 478% 불어났다.

3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9억 달러), 4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76억 달러)이 차지했다.


한국 갑부는 게임 업계에서 많이 나왔다. 김정주 NXC 대표가 71억 달러로 5위에 오른 것을 포함해 6명이 50위 안에 들었다.

올해 50위 안에 처음 등장한 갑부는 3명으로, 11위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27억5,000만 달러) 등이다.

50위에 들어간 하한선은 올해 8억8,000만 달러로, 지난해 6억7,000만 달러보다 31% 올라갔다.

이처럼 한국에서 갑부가 늘어난 것은 “남북 긴장이 완화되면서 기업과 시장에 호재가 됐기 때문”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포브스는 지난달 25일을 기준으로 증시, 애널리스트, 정부 자료 등을 토대로 갑부들의 재산을 평가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강태아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