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인공신경망 기반' 영상 저작권보호 기술 개발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09.11 10:35
  • 댓글 0

KAIST 연구팀 성과…홈페이지 통해 일반에 공개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산학부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인공신경망을 활용해 워터마크를 영상에 삽입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워터마크는 저작물 불법 복제나 무단 사용을 막기 위한 기술이다.

현재까지 개발된 기존 워터마크 기술은 공격 유형·세기 등 특정 조건을 미리 정해 놓고 구현했다.

이는 다양한 공격 유형이 존재하는 실제 환경에 사용하기에는 기술 확장성이나 유용성 측면에서 한계를 보인다.

워터마크 제거·복사·대체 등 해킹 기술 발전에 따른 보안 취약성 문제도 지적된다.

KAIST 연구팀의 워터마크 기법은 인공신경망을 기반으로 한다.

해당 이미지에 가해질 수 있는 다양한 공격을 학습해 새로운 공격에 대응한다.

인공신경망의 비선형적 특성을 통해 높은 보안성을 가진 2차원(2D) 영상 워터마킹, 다양한 시점 변환이 발생하더라도 영상 보호가 가능한 'DIBR' 3차원(3D) 영상 워터마킹, 시각 피로도 상승을 최소화하는 'S3D' 영상 워터마킹 등 기법도 제공한다.

실제 사용자는 영상을 웹 서비스에 업로드 해 워터마크를 삽입하고서, 나중에 필요하면 워터마크를 검출해 각종 분쟁 해결에 활용할 수 있다.

압축 등 공격을 가상으로 진행하는 시뮬레이션 툴, 워터마크 삽입 세기 조절, 워터마크 삽입으로 인한 영상품질 비교 등도 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흥규 교수는 "영상 관련 각종 분쟁의 범위가 저작권에 머물던 수준을 넘어 최근엔 가짜 영상 유통에 따른 진위 판별, 인증, 무결성 검사, 유통 추적 등으로 넓어지고 있다"며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기존 워터마킹 기법의 기술적인 한계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신경망 기반 워터마킹 기술은 홈페이지(http://watermark.kaist.ac.kr)를 통해 시범 운영되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