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각성상태서 전처 폭행"…양진호, 가정폭력 의혹도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11.08 12:00
  • 댓글 0

"폭행으로 코뼈 골절"…신고 안돼 외부로 알려지진 않아

직원 폭행, 엽기행각,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이 과거 각성제에 취해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실이 지인의 입을 통해 전해졌다.

이미 알려진 전직 직원과 아내의 불륜 상대로 의심한 남성에 대한 잔혹한 폭행에 더해 아내에게까지 주먹을 휘둘렀다는 주장이 나온 것으로 이와 비슷한 또 다른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8일 양 회장의 한 지인은 양 회장이 2013년 당시 아내이던 A 씨를 마구 때려 코뼈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폭행 이유는 A 씨의 사생활과 관련한 양 회장의 의심 때문이라고 이 지인은 설명했다.

당시 양 회장은 각성제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양 회장은 이 일로 한동안 각성제 복용을 중단했지만 얼마 뒤부터 다시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한 언론은 당시 양 회장과 A 씨 사이에 오간 대화 내용이라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지난 7일 공개하기도 했다.

이 대화에서 양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2013년 4월 "그때 아주 독한 각성제를 복용한 후여서 제정신이 아니었어", "각성 중에는 뭔가에 꽂히면 엄청 심하게 매몰돼서…"라고 각성제 복용 사실을 털어놨다.

4개월여 뒤인 같은 해 8월에는 "나 과천의 한 호텔에 이틀째 있어. 못 참고 각성제를 먹었어"라고 보내기도 했다.

이 카카오톡 메시지가 양 회장이 A 씨에게 보낸 것이 맞는다면 각성제에 취해 아내를 폭행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게 된다.

양 회장의 지인은 A 씨에 대한 폭행이 한차례로 그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이 A 씨가 B 교수와 불륜 관계인 것으로 의심해 2013년 12월 B 교수를 사무실로 불러 폭행한 사건과 관련, 당시 A 씨에게도 또다시 주먹을 휘둘렀다는 것이다.

A 씨는 이때도 얼굴을 비롯한 신체 곳곳에 상처를 입었고, 이후 양 회장과 별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불화를 겪던 양 회장과 A 씨는 결국 2016년 이혼했다.

양 회장의 이 같은 가정폭력은 A 씨가 신고하지 않아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고 양 회장에 대한 처벌 또한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장면과 이후 워크숍에서 직원에게 도검과 활 등으로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최근 잇따라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고 이 영상에 나오는 폭행, 강요 등 혐의로 지난 7일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자신이 소유한 웹하드 업체 등을 통해 유통되는 것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왔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