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김관영, 오신환 사보임 결정…"당 안깨질 것"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9.04.24 16:1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손학규 "오 총장의 글 사보임 시켜달라는 것"
김관영 '사보임' 반대 입장에서 선회
"당 깨질까 우려하는데, 그러지는 않을 것"
의총 '조건부' 표결한터라 논란 예상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가 24일 자당 소속 국회 사법개혁특위 간사 오신환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결정했다. 오 의원은 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행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을 대표해서 나간 사개특위 위원은 당의 입장을 의결에 반영하는게 당여한 책무"라며 "내 소신있어 반대하겠다는 것은 당에 나를 바꿔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내대표가 4당 합의문을 어렵게 만들고 의총에서 아주 어려운 과정 통해 추인받았는데 헌신짝처럼 내버릴순 없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비공개로 전환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의원의 글은 사보임을 시켜달라는 것으로 읽힌다"며 "사보임을 할 것이다. 이로 인해 주위에서 당이 깨지는 거 아닌가 우려하는데, 그러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오 의원은 24일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참으로 길고 긴 밤을 보냈다"며 "당의 분열을 막고 저의 소신을 지키기 위해 사개특위 위원으로서 여야 4당이 합의한 공수처 설치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검경수사권조정법안을 담은 패스트트랙은 여야 4당이 각각 추인했다 하더라도, 오는 25일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에서 통과가 돼야 본격적으로 출발할 수 있다. 

사개특위 위원은 18명으로 국회법상 위원 5분의3 이상(11명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반대입장인 자유한국당을 감안하면 오 의원이 반대표를 던질 경우 패스트트랙은 제동이 걸리는 셈이다. 

오 의원의 사보임을 통해 패스트트랙 열차는 출발할 여지가 생겼으나, 김 원내대표는 '말 바꾸기' 논란이 일 수 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여야 4당(한국당 제외) 간 패스트트랙 합의 직후 브리핑에서 "사·보임을 강행할 것이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직후에는 "그런(사·보임) 애기가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그런 일은 없다"고 일축했었다. 

지난 23일 의총 뒤 브리핑에선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 당 입장이 정해졌기 때문에 (정개특위·사개특위 위원들의) 평소의 소신과 다른 의견이 있다고 하더라도 조율해 성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공수처 수정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오 의원에 대해선 "원내대표가 최종 합의한 안이 바른미래당에서 추인됐기 때문에 충분히 고려해 사개특위에 임할 것"이라며 "반대하는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을거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에 앞서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에서는 패스트트랙 추인에 대한 찬반이 극명하게 엇갈리면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중 찬성 12명 대 반대 11명으로 가결됐다. 

이 과정에서 '의원 3분의 2 동의' 당론 표결 주장과 '과반수 찬성, 자유표결' 견해가 부딪혔다. 후자로 정리되면서 표결이 이뤄졌는데, 이 과정에서 추가적인 사· 보임을 하지 않는 조건부로 표결 처리가 동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가 조건부 표결을 어기고 기존 입장을 바꿔가면서 사보임을 추진했기에 당의 내홍이 폭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손 대표는 김 원내대표가 말을 바꿨다는 지적에 대해 "원내대표가 사보임 하지 않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며 "사보임하지 말라고 강요 같은 얘기들이 많이 있었는데, 원내대표는 사보임 안하겠다고 한 일은 없다고 들었다"라고 부인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9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