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반구대
빅토리아 폭포
18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병길 주필
  • 승인 2019.12.10 22:3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2017년 7월 13일 스위스 남부 알프스 지역 해발 2,615m 지점에서 나란히 누운 남녀시신 2구가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시신 주변에는 등산 배낭과 물병, 책, 시계 등이 옛 모습 그대로 있었다. 시신은 2차 대전 무렵의 옷을 입고 있었으며 빙하 속에서 냉동된 덕분인지 완벽하게 보존돼 있었다. 현지 경찰은 부부가 빙하의 깊게 갈리진 틈, 즉 크레바스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의 신원은 1942년 8월15일 가축을 방목하기 위해 산에 갔다가 행방불명된 구두 수선공 마르슬랭 뒤물랭(당시 40세)과 교사였던 그의 아내 프랑신(37)으로 확인됐다. 부부가 실종된 이후 두 달 동안 수색작업이 진행됐지만 허사였다. 그러나 지구 온난화 덕분에 알프스의 빙하가 녹으면서 75년만에 시신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실종 당시 부부는 7명의 자녀가 있었다. 실종 이후 고아가 된 자녀는 뿔뿔이 흩어졌다. 2017년 냉동 시신이 발견되었을 땐 2명의 딸만 생존해 있었다. 
사고 당시 네살이었던 막내딸 마르셀린 위드리 뒤물랭(79)씨는 인터뷰에서 “우리는 부모님을 찾는데 평생을 보냈다”면서 “온전한 모습을 한 두분의 장례식을 치를 수 있을 거라곤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DNA검사 대신 가족관계 서류로 막내딸의 신원 확인을 대신했다. 
아프리카 잠비아와 짐바브웨 국경지대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긴 폭포' 빅토리아 폭포(폭 1676m, 최대낙차 108m)에 흐르던 물이 최근 거의 다 말라 버렸다. 사진을 보면 협곡의 절벽 뿐이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폭포 수량이 풍부했다. 최근 기후변화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극심한 가뭄에 물이 거의 다 말라 버렸다. 
제주도 국립기상과학원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현재 수준을 유지하면 온대 작물 파초가 아니라 열대 과일 바나나를 제주 노지에서 만나는 날도 머지 않았다고 밝혔다. 수도권에서 비행기로 한 시간 거리에 불과한 제주도가 아열대화 된다면 내륙지역도 조만간 영향권에 들어 갈 것으로 보인다. 거대 폭포가 사라지는 이변은 기후 변화가 눈 앞으로 다가왔음을 알린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