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 칼럼
[데스크 칼럼] 현대중공업 임협 마무리, 노조 결단에 달렸다
19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강태아 자치행정부장
  • 승인 2019.12.11 22:3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현중 노사 ‘2019년 임협’ 연내타결 분수령
장기침체 빠진 지역경제 회복도 얼어붙어
노사 힘모아 지역경제 견인차 역할 해주길

강태아
자치행정부장


현대중공업 노사의 ‘2019년 임금협상’이 연내 타결의 분수령을 맞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0일 열린 34차 교섭에서 임금 인상안을 제시했다. 임금 4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2만3,000원 포함), 격려금 100%(약정임금)+150만원 등이 주요 내용이다.
하지만 현대중공업 노조(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일단 회사 제시안을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의 반려 이유는 ‘회사 제시안이 동종업계와 비교해 최저 수준’으로 조합원의 기대에 한참 못 미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올해 조선업계의 상황을 들여다보면 노조가 밝힌 거부 이유에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

대부분의 조선업체들은 수주 부진 등 불황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일찌감치 임(단)협을 타결하고 위기 극복에 노사가 힘을 모으고 있다. 조선업계 빅3 중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각각 10월과 9월에,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도 10월에 교섭을 마무리 지었다.
타결안 내용을 보면, 기본급은 4만원~4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으로 비슷하고, 격려금은 대우가 280만원, 삼성이 200만원+상품권 50만원, 현대삼호가 100%+150만원 등이다. 현대중공업의 약정임금은 평균 200만원이 조금 넘는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격려금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350만원이 넘어 동종사들을 크게 웃도는 최고 수준이다. 제시안이 업계 최저 수준이라는 노조의 주장이 사실과 다른 것이다.

더욱이 현재 조선업계가 처한 상황을 고려하면 노조의 주장이 과도하다는 시각이 일반적이다. 당초 올해 조선업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세에 들어설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많았으나, 실제로는 보호무역 확산,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으로 인해 선박 발주가 침체를 면하지 못했다. 그 결과 현대중공업의 올해 10월까지 선박 수주 실적은 30척, 45억달러로 연간 수주 목표의 56%를 달성하는데 그치고 있다. 선박 수주 잔량도 102척에 불과해 일감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던 2017년과 별 차이가 없다.

게다가 중국과 일본은 각각 자국 내 1, 2위 조선업체 간 합병과 제휴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며 추격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노조는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호봉승급분 2만3,000원 별도), 성과금 최소 250% 보장 등을 고수하고 있다. 호황기보다도 많은 인상금액이어서 현실성이 없다는 평이 지배적이지만, 노조는 여전히 이 요구안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
만약 올해도 현대중공업 노사가 임금협상을 연내에 마무리 하지 못하면 2016년 이후 4년 연속 해를 넘기는 불명예를 안게 된다. 불명예보다 더 큰 문제는 상반기 물적분할부터 시작된 첨예한 노사갈등이 내년에도 계속되며 회사 경쟁력을 갉아먹을 것이라는 점이다.

현대중공업의 임협 타결 지연으로 장기 침체에 빠진 지역 경제의 회복도 늦어지고 있어 지역민들은 현대중공업 임금협상의 조기 타결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반면 경쟁사인 삼성중공업은 노사협력으로 해외고객들의 신뢰를 얻으며 잇달아 수주에 성공, 국내 조선사들 중 유일하게 올해 수주 목표 달성이 유력하다. 삼성중공업 노조 대표는 최근 사측과 함께 해외 고객사를 찾아 선박 발주에 감사를 표하고 고품질 선박 건조를 약속하는 등 현대중공업 노조와는 대비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내년에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 마무리 등 굵직한 현안이 많아 그 어느 때보다 노사 간의 협력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하지 않고 임금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는 것이 첫 번째 과제이다.
조기 마무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노조가 현실을 냉정히 인식하고 현명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사가 임금협상 타결로 오랫동안 이어진 갈등을 해소하고, 새해에는 함께 힘을 모아 다시 지역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해주길 간절히 소망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강태아 자치행정부장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