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3차 전세기' 우한교민·중국인 가족 도착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20.02.12 09:33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의심환자 5명 구급차로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상 이송

무증상자는 경기도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14일간 격리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들이 12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해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에서 정부의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들이 부슬비 속에서 삼엄한 검역 절차를 밟았다.

검역 과정에서는 의심증상자 5명이 파악돼 음압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승객들은 버스를 타고 경기도 이천에 마련된 격리시설로 이동했다.

우한시에서 우리 국민과 중국인 가족 등 147명을 태운 대한항공 KE9884편 에어버스 A330 여객기는 12일 오전 6시23분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이 전세기에는 당초 170여명이 탈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 탑승 인원은 그보다 적었다.

우리 국민의 직계가족이 아닌 친인척인 경우나 가족관계를 증명할 서류를 준비하지 못한 경우 등에는 전세기 탑승이 제한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오전 중국 우한 교민을 태운 3차 전세기가 김포공항에 도착해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은 교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김포공항에는 새벽부터 빗방울이 떨어졌다.

오전 4시14분 중국 우한 텐허 공항을 출발해 약 2시간여를 날아온 전세기는 무사히 김포공항 활주로에 착륙한 후 공항 한쪽 끝에 있는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 앞에 자리를 잡았다.

트랩(이동식 계단)이 설치되고 비행기의 문이 열리자 승객들은 조심스럽게 활주로로 내려서기 시작했다.

승객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승객 중에는 아이를 안고 있는 여성도 눈에 띄었다.

활주로에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구급차 16대가 대기했고, 경찰도 공항 주변에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계단을 통해 활주로에 내려선 교민들은 임시 텐트 검역소에서 발열·호흡기 증상 여부 등을 확인받았다.

이 과정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 의심 증상자 5명이 파악된 것으로 전해졌다.

비행기 착륙 직후에는 의심 증상자 중에 어린아이가 1명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당국은 나중에 모두 성인이라고 정정했다.'

의심 증상자는 각자 구급차를 타고 활주로를 빠져나와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교민과 그 가족들은 경찰버스를 나눠 타고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했다.

버스에서는 승객들이 좌석 사이에 넉넉히 간격을 유지하고 띄엄띄엄 앉은 모습이었다.

승객들 대다수는 버스에서도 마스크를 낀 채 고개를 푹 숙이는 등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국방어학원에 도착하면 이들은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