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불법사찰’ 전면전…국민의힘 “의혹 부풀리기”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李·朴 정부 청와대 개입 진실 밝혀야”…박형준에 황교안까지 확대
 김기현 의원 "정치공작 중단을…울산시장 선거공작 데자뷔 보는듯”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이명박(MB) 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고삐를 한층 더 바짝 죄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은 선거용 정치공작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여권에 강력 촉구했다. 당시 MB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국민의힘 박형준 경선후보가 부산시장 레이스에서 압도적 우위를 이어가자, 국정원을 동원해 실체 없는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을 향해 MB 정부 청와대 개입의 진실을 밝히라며 압박의 강도를 높였다.

박근혜 정부의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도 겨냥했다. 불법사찰 의혹을 두고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동시에 사정권에 넣는 모양새다.

박 후보를 향해 부산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형준 후보의 (의혹) 부정이 사실이라면 스스로 무능한 ‘허수아비 정무수석’이었음을 고백한 것이고, 사실이 아니라면 닳고 닳은 ‘천하의 거짓말쟁이’인 셈이다”며 “박 후보에게 최소한의 책임감이 남아있다면 부산 시민과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 그리고 지난 정부의 과오에 대해서도 사죄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김경협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통령, 민정수석, 정무수석, 국무총리가 보고처로 명시돼있는 자료가 있다”며 “대통령 직속 기관인 국정원이 총리에게 보고를 할 의무가 없다. 권한대행 시절이 아닌가 추측할 수 있다”며 황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언급했다.

재·보궐선거용 정치공작이라는 야권의 지적에 대해선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문제 제기를 안 하는 것이 오히려 선거공세”라고 맞섰다.

민주당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보공개 청구와 진상규명 특별법을 추진할 방침이며 24일 의원총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은 “울산시장 선거공작의 망령이 되살아난 듯하다”며 “부산시민을 상대로 한 치졸한 정치공작을 중단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관권을 동원한 불법 공작선거의 망령이 다시 되살아나고 있다. 코로나처럼 음험하고 비열한 수작이다”며 “집권 세력이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국정원 사찰문건 의혹은, 3년 전 문재인 정권이 자행했던 울산시장 불법 선거 공작 사건의 데자뷔를 보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백주희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1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