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사회 자치단체
신도여객, CNG 공급 끊겨 일부노선 ‘운행중단’ 위기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만성적자에 퇴직자 소송제기로 수익금 ‘압류’
채납액 20여억원중 1억원도 갚을 형편 안 돼
공급사 “예고대로 31일 오전 6시30분부터 중단”

시 “대체버스 투입…5005번은 시민불편 우려
8월 3일이면 지급 가능…공급 중단 철회를”


울산에서 10개 버스노선을 운행 중인 신도여객㈜이 경동도시가스에 체납한 총 21억원 어치의 연료비 중 최소 1억원 조차 갚을 형편이 안 돼 당장 8월 1일부터 일부 노선의 운행중단이 불가피하게 됐다.
울산시는 코로나19로 감차한 타 여객의 대체버스를 투입해 발등에 떨어진 급한 불부터 끄기로 했는데, 북구~KTX울산역을 잇는 5005번 리무진버스 노선만큼은 승객의 환승 이용 말고는 방법이 없어 시민 불편이 우려된다.
당장의 운행중단 사태는 수습한다 쳐도, 신도여객㈜은 지난해 말 기업회생에 실패한데 이어 이달 들어선 인수합병(M&A)이 불발됐고, 매수자가 나서지 않아 회사매각도 지연되는 등 악재가 잇따르다보니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울산의 한 차고지에 신도여객 버스가 대기하고 있다. 우성만 기자

29일 울산시에 따르면 경동도시가스는 지난 26일자로 보낸 공문을 통해 ‘신도여객㈜ 전 차량에 대한 버스연료공급을 오는 31일 오전 6시 30분부터 전면 중단한다’고 예고했다.
신도여객㈜이 만성적자로 인한 경영난을 이유로 CNG(압축천연가스) 연료사용료를 체납하는 일이 수차례 반복되면서 2017년 이후 발생한 채권총액이 총 20억8,000만원에 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경동도시가스는 신도여객㈜이 지난 5월분 연료사용료(1억5,600만원) 중 ‘최소 1억원을 이달 30일까지 납부하지 않으면’ 예고대로 CNG 공급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경동도시가스는 신도여객㈜을 포함한 울산지역 6개 버스업체가 ‘상호연대보증’을 서는 조건 아래, 연료사용료를 ‘2개월 후불’ 방식으로 정산하기로 2011년 합의했다. 지난 5월에 ‘외상’으로 쓴 연료사용료를 이번달에 정산해주는 식이다.
그런데 신도여객㈜은 최근 퇴직자가 2억여원의 임금채권(퇴짐금) 소송을 제기하면서 버스운송 수익금이 압류, 5월분 연료사용료를 경동도시가스에 제때 지급하지 못하면서 연료공급 전면 중단이라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당장의 문제는 연료공급이 중단되면 버스운행에 차질이 발생해 시민 불편이 우려된다는 거다.
현재 신도여객㈜은 104번, 214번, 401번, 415번, 712번, 743번, 1127번, 5003번, 5005번 등 10개 노선에 버스 73대를 운행하고 있으며, 종사자는 167명이다.
울산시는 급한대로 시내버스 운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 대책본부’를 꾸려 코로나19로 감차된 지역 내 타 시내버스를 투입, 신도여객㈜ 노선을 대신 운행하도록 조치했다. 다만, 북구~KTX울산역을 오가는 5005번은 대체차량 투입이 불가능해 현재로썬 운행 차질을 막을 수 없어 보인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경동도시가스에 연료공급 중단 결정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오는 8월 3일이면 신도여객㈜에 대한 버스운송 수익금 압류 조치가 해제돼 연료사용료를 제때 지급할 수 있다는 이유다.
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운행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연료공급업체와 버스업체간 중재에 나섰지만 협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면서 “상호연대보증 체결로 향후 돌려받을 수 있는 안전장치가 마련돼 있는 만큼 극단적인 결정을 자제하고 상생할 수 있는 상생의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반면 상호연대보증을 선 버스업계에선 신도여객㈜에 대한 더 이상의 편의 봐주기를 경계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버스업계에 따르면 신도여객㈜은 정상화를 위해 지난 2019년 9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해 같은해 11월 회생개시가 결정됐지만, 지난해 11월 회생 배제(폐지)된 상황이다. 지난 3월부턴 경남의 한 버스업체가 신도여객㈜에 대한 M&A를 진행했는데 지난 7일 직원 투표에서 부결됐다. 총 부채액이 130억원에 달하다 보니 새로운 매수자도 나서지 않아 회사매각도 지연되고 있다.

퇴직자 2명의 임금채권 소송이 이번 연료공급 중단 사태를 초래했다는 연장선상에서 볼 때 지금의 위기는 언제든 재연될 수 있다는 시각도 많다. 신도여객㈜에선 지난해 9명, 올들어 6명의 퇴직자가 발생했는데 이들에 대한 퇴직금 정산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아 추가 소송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거다.
업계 한 관계자는 “신도여객㈜의 채무액이 늘면 늘수록 상호연대보증을 선 버스업계의 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다"며 "신도여객이 파산하면 경동도시가스에 갚아야 할 20억원이 넘는 채권채무가 우리 몫이 되는만큼 신도의 파산을 바라진 않지만 그렇다고'밑빠진 독에 물 붓는' 식의 악순환이 계속돼야 한다고 보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경동도시가스 역시 신도여객㈜의 채무규모를 더 이상 키울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이다.
경동도시가스 관계자는 “법원이 신도여객㈜의 회생폐지를 결정한 지난해 11월 이후에도 대중교통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수차례 납기를 연장해주며 협조해왔다”며 “지난 5월 사용분 미납에 이어 6월과 7월 사용분까지도 미납할 경우 부실채권은 20억원8,000만원으로 늘어 더 이상 힘든 수준의 부채를 떠안을 순 없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조혜정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1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