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고객이 핵심설비 성능·안전성 직접 검증…맞춤형 세일즈
現重, 업계 최초 실물 규모 ‘LNG선 종합 실증설비’ 완성
13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김준형 기자
  • 승인 2017.06.19 22:30
  • 댓글 0

자체 개발 연료공급시스템·재기화시스템 등 성능 입증
선도적 기술력으로 고객신뢰 향상…수주시장 주도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 구축한 ‘LNG선 종합 실증설비’. 고객들이 LNG선 핵심설비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어 신뢰 향상은 물론, 수주실적 개선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실물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선 종합 실증설비’를 울산 본사에 구축하는 등 환경규제 강화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LNG선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25MW급 LNG연료공급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한데 이어, 2015년 85MW급 실증설비를 추가했고, 올해 재기화시스템 실증설비까지 갖춤으로써 총 100억원을 들여 종합적인 LNG선 실증설비를 완성하게 됐다고 19일 밝혔다.

또 고객들이 LNG선 핵심설비들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도록 하며 맞춤형 영업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 실증설비는 설계상의 성능과 실제 성능을 비교·검증하고 지속적인 운전을 통해 다양한 상황에서의 운전기록을 축적하며, 고객 신뢰 향상과 더불어 LNG 기술개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LNG선을 위한 종합 실증설비를 갖춘 곳은 조선업계에서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현대중공업은 이 실증설비를 통해 자체 개발한 LNG연료공급시스템(제품명 Hi-GAS)의 성능 입증을 하며, 실제 수주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말에는 세계 최대의 조선해양박람회인 노르시핑에서 이 실증설비를 홍보해 고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9월 인도한 17만6,000㎥급 고성능 LNG운반선에 Hi-GAS를 장착했으며, 올해 3월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대형선박으로는 세계 최초로 LNG연료 추진 유조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현대중공업이 올해 수주한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에도 자체 개발한 LNG재기화시스템을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연료인 LNG 관련 선박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재기화시스템 등의 선도적인 기술로 LNG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영국의 조선·해운분석기관인 클락슨은 지난 3월 보고서에서 LNG선의 발주량이 올해 18척에서 2019년부터 연평균 31척 수준으로 72%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1994년 국내 최초로 LNG선을 건조한 현대중공업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모스(Moss)형과 멤브레인(Membrane)형 LNG선을 모두 건조할 수 있으며, 2014년에는 세계 최초로 LNG-FSRU를 건조하는 등 LNG선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준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