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계란의 굴욕…한때 '금란', 이제는 한판에 3천980원 '떨이판매'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7.10.17 09:18
  • 댓글 0
소비자 외면에 재고 쌓여…"AI 확산하면 오름세 반전 가능성"

 

 

한 대형마트에서 3천980원에 할인 판매하는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산했던 올해 초 30개들이 한 판에 1만원을 넘나들며 '금란'으로 불렸던 계란 가격이 불과 10개월 만에 3천원대까지 급전직하했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는 지난 12일부터 30개들이 계란 한 판(대란 기준)을 일제히 3천980원에 할인 판매 중이다.

이번 할인 행사는 18일까지 계속된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대란은 무게가 52∼60g인 계란을 말한다.

대형마트 3사는 지난달 중순 계란 한 판 가격을 5천원대에서 4천580∼4천980원까지 내렸다가 계란 성수기인 추석 연휴가 끝나자 재고 처리 등을 위해 일제히 가격을 3천원대로 내렸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파동 여파로 올해는 계란 성수기인 추석 연휴에도 예년보다 수요가 감소했다"며 "협력업체들의 재고 부담을 덜고 계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집계하는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도 1년 전이나 평년에 비해 낮게 형성돼 있다.

특란은 무게가 60∼68g인 계란이다.

16일 현재 aT 기준 계란 평균 소매가는 1년 전 가격인 5천587원보다 103원 낮은 5천484원이다. 평년 가격인 5천593원보다도 낮다.

하지만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폭락을 거듭하던 계란 산지 도매가는 지난 12일 개당 105원(대란 기준)에서 119원으로 상승하면서 일단 오름세로 돌아섰다.

업계 전문가들은 최근 충남 서산과 서울 등지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판정될 경우 계란값이 본격적인 오름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살충제 계란' 파동 여파가 이어지며 계란값이 약세를 보였지만 고병원성 AI가 재발하고 본격적으로 확산하면 분위기가 반전될 수 있다"며 "AI가 계란 가격의 변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