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올림픽] IOC, 도핑 의혹 풀린 러시아 선수 15명 평창행 불허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02.05 18:00
  • 댓글 0

"러 선수들 'OAR'로 뛸 만큼 깨끗하지 않아"…러측 "소송 계속할 것"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5일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결정으로 도핑 의혹에서 벗어난 러시아 선수와 코치 15명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불허했다고 발표했다.

IOC의 '초청검토패널'은 러시아 선수들의 평창동계올림픽 추가 초청 문제를 논의한 뒤 만장일치로 이들에게 평창행 초대장을 발송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CAS는 1일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불법 금지 약물 복용에 연루돼 IOC의 영구 추방 징계를 받은 39명 중 28명의 징계를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해제하고, 나머지 11명은 평창동계올림픽에 한해 출전하지 못하도록 처벌을 완화했다.

현재 IOC의 징계 대상인 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징계 해제된 28명 중 현역인 선수 13명과 코치 2명을 합쳐 15명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소속으로 뛰게 해달라고 IOC에 요청했다.

IOC 초청검토패널은 먼저 러시아 선수 15명의 도핑 규정 위반을 적발하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OAR 소속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만큼 '깨끗한' 선수인가를 확인하는 게 패널의 주 임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장일치로 러시아 선수 15명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요청을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초청검토패널은 러시아 선수 13명의 기존 약물 관련 자료를 꼼꼼히 살핀 뒤 세계반도핑기구(WADA) 등의 추가 자료를 바탕으로 이들의 불법 약물 복용 흔적, 스테로이드 복용 결과 조작 등의 새로운 증거를 발견했다.

결국, 이들의 약물 이력이 OAR 소속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만큼 깨끗하지 않다고 판단한 초청검토패널은 러시아 측의 요청을 거부했다.

초청검토패널은 프랑스 체육장관 출신 발레리 프루네롱 독립도핑검사기구(ITA) 의장, 귄터 융어 WADA 정보조사부장, 리처드 버짓 IOC 의과학 국장 등 도핑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됐다.

IOC 결정에 대해 러시아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러시아 크로스컨트리 스키 연맹 회장 옐레나 비얄리베는 "IOC의 결정은 충분히 예상됐던 것이며 '전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면서 "우리는 우리 선수들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으나 도핑 혐의로 메달을 박탈당했다가 CAS의 복권 처분을 받았던 스켈레톤 선수 알렉산드르 트레티야코프도 "러시아 선수들이 결국 평창 올림픽에 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앞으로도 소송을 계속할 것이며 재판을 통해 자신의 옮음을 증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하원 의원 니콜라이 발루예프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번 일은) 마지막까지 의심을 가졌던 사람들에게 IOC 결정의 진짜 원인을 깨닫게 해줬다. 이는 올림픽 정신의 종말이다"며 IOC가 정치적 동기에서 러시아 선수들의 출전을 막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수년간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으로 IOC의 징계를 받아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한다.

IOC는 대신 엄격한 약물 검사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 169명에게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가 아닌 OAR이라는 소속으로 뛰도록 초청장을 발송했다.

OAR로 나서는 러시아 선수의 75%는 올림픽에 처음으로 출전한다.

IOC와 WADA는 증거 불충분으로 러시아 선수들의 징계를 무효화 한 CAS 판결에 강력히 반발하고 큰 우려를 표명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4일 기자회견에선 "일관성 있는 판결과 질(質)을 담보할 수 있도록 CAS가 내부 패널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IOC는 또 스위스연방법원에 CAS 판결에 이의를 제기하는 소송도 검토하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