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현대차 ‘신형 싼타페’ 공개…오늘부터 사전계약 돌입
9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준형 기자
  • 승인 2018.02.06 22:30
  • 댓글 0

전자식 4륜구동 등 상품성 대폭 향상
디젤 2.0·디젤 2.2·가솔린 2.0 터보
모델별 가격 2,815~3,710만원 책정





신형 싼타페가 사전계약을 시작으로 이달 말 본격 출시될 예정이어서 현대차 위기의 구원 투수 역할을 해 줄지 관심을 모은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 및 주요 사양과 가격대를 공개하고, 7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신형 싼타페’



신형 싼타페는 디젤 2.0, 디젤 2.2, 가솔린 2.0 터보 등 세 가지 모델로 선보이며, △디젤 2.0 모델은 모던,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프레스티지 △디젤 2.2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으로 각각 운영된다.


판매가격은 디젤 2.0 모델이 △모던 2,895만원~2,925만원 △프리미엄 3,095만원~3,125만원 △익스클루시브 3,265만원~3,29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95만원~3,425만원 △프레스티지 3,635만원~3,665만원, 디젤 2.2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410만원~3,440만원 △프레스티지 3,680만원~3,710만원,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 2,815만원~2,845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115만원~3,145만원의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2012년 출시된 3세대 싼타페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싼타페는 고객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완성된 ‘인간 중심의 신개념 중형 SUV’로, 차량 개발 전반에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적극 반영하며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날 신형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코나, 넥쏘에 이어 현대차의 새로운 SUV 디자인 정체성이 적용된 신형 싼타페는 전장 증대와 풍부한 볼륨감을 바탕으로 최신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하면서도 기존 싼타페의 디자인 정체성을 계승하며 강인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신형 싼타페는 주행성능에서도 국내 대표 중형 SUV에 걸맞은 성능을 구현했다.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 최초로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하는 전자식 4륜구동 시스템 ‘HTRAC’이 적용돼 운전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동시에 악천후 및 험로 주행시 주행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싼타페는 최첨단 안전사양과 IT 신기술로 고객에게 새로운 차원의 만족감을 선사할 신개념 중형 SUV”라며 “동급 최고의 상품성을 갖춘 신형 싼타페가 올해 국내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준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