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현대중공업, 차세대 이중연료엔진 사업 본격화
만 디젤&터보사와 ‘LPG-디젤 이중연료엔진’ 개발 협약
9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준형 기자
  • 승인 2018.02.06 22:30
  • 댓글 0

6,000마력 이상 대형선박용 
엔진 개발 협력·상용화 ‘앞장’




현대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에 이어 LPG(액화석유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세대 이중연료엔진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 본사에서 덴마크 만 디젤&터보사(이하 만사)와 ‘선박 추진용 이중연료엔진 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이 최근 덴마크 만 디젤&터보사와 LPG-디젤 이중연료엔진 개발 협약을 맺었다. (오른쪽 두 번째부터) 현대중공업 장기돈 엔진사업 대표, 만 디젤&터보사 클라우스 엥버그 부사장.



현대중공업은 만사가 LPG와 디젤 두가지 연료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6,000마력급 이상 대형선박 추진용 ‘LPG 이중연료엔진’(ME-LGIP)을 개발하는 데 협력하고, 상용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우선 현대중공업은 만사가 보유한 LPG추진 기술을 기반으로 이중연료엔진의 상세 설계와 안전성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기술 완성 수준을 끌어올리고, 주요 선주사를 대상으로 신제품에 대한 수요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LPG를 사용한 이중연료엔진은 디젤을 연료로 사용할 때보다 질소산화물(NOx) 20~30%, 황산화물(SOx) 90~95%까지 적게 배출하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에 오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 배출량을 현행 3.5%에서 0.5%로 제한하는 국제해사기구(IMO) ‘선박 대기오염 방지 규칙(Marpol Annex Ⅵ)’에 대비할 수 있다.

또 이 엔진을 탑재한 선박은 전 세계에 구축된 LPG벙커링 시설로부터 LPG연료를 손쉽게 구할 수 있다. 

LPG벙커링 시설은 연료공급시스템이 비교적 단순해 건설비용이 LNG벙커링의 3분의 1수준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어 앞으로 더 확대 설치될 전망이다.

친환경 기술 개발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있는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150여척의 LPG운반선을 건조, 우수한 가스제어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각종 환경규제에 발맞춰 가스엔진, 유해 배기가스 저감장치 등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는데, LPG추진 엔진 개발까지 앞당김으로써 친환경 조선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79년 첫 선박용 엔진을 생산한 현대중공업은 1987년부터 세계 1위 엔진메이커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현재 전 세계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준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