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한반도 정세 변곡점 오나
5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8.02.27 22:30
  • 댓글 0

정부 고위당국자,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회동

비핵화·북미대화 집중 논의
4월 한미연합훈련이 고비  

남북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이끄는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25∼27일)을 계기로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해 긴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논의에서는 북한이 남측을 향해 ‘핵문제 논의에는 빠져라’던 과거의 스탠스에서 벗어나 비핵화를 둘러싼 남북 간 의견교환도 이례적으로 이뤄져 북미대화 실현에 긍정적인 변곡점으로 작용되는 분위기다. 

27일 청와대와 통일부 등에 따르면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물론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외교부 등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부처의 고위당국자들이 대거 나서 수차례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김영철 부위원장과 회동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김영철 일행의 일정은 방남 첫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의 만찬에 이어, 둘째 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과의 오찬, 그리고 셋째 날 조명균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과의 조찬 등이다.

김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은 전날 숙소인 워커힐호텔에서 머물면서 남측과 수시로 비공개 접촉을 하는 등 워커힐호텔에 사실상 남북회담장이 꾸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된 횟수만도 조 장관은 최소 두 차례, 서훈 원장 역시 첫날 문 대통령과의 만남 때 배석했던 것을 포함해 최소 두 차례 김영철 부위원장과 만났다. 

눈길을 끄는 건, 김영철 부위원장은 대남통으로 의제가 남북관계에 한정될 거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공개된 논의내용은 오히려 비핵화와 북미대화에 집중됐다는 대목이다.

실제 김 부위원장은 방남 첫날,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고 말했고, 26일 정의용 실장과 오찬을 할 때도 별다른 전제조건을 내걸지 않은 채 “미국과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말한 것으로 청와대는 전하고 있다.

더욱이 과거 ‘남측은 핵문제 논의에는 빠져라’고 해온 북한이 남측과 한 테이블에 앉아 비핵화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는 점도 매우 이례적이다. 이런 연장선상에서 볼 때 북미대화의 실현 여부 등에 따라 한반도 정세에 큰 변곡점이 올 가능성이 크다. 

김 부위원장 방남 이후 남북관계와 관련한 협의 내용은 ‘남북관계 개선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는 취지의 원론적인 내용 외에는 거의 공개되지 않았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북한으로 돌아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방남 결과를 상세히 보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남북이 ‘평창 이후’에도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해 계속 노력하기로 한 만큼 이런 분위기가 계속 이어진다면 남북 민간교류가 본격화할 수 있고 2차 고위급회담이나 군사 당국회담 등이 개최될 가능성도 열려있다.

다만, 남북관계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의 고비는 한미연합훈련이 진행되는 4월로 예상된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이 재개되면 한반도 정세가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조혜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