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6·13 지방선거 여야 연대론 ‘솔솔’
한국당-바른미래당 후보단일화 가능성에 촉각
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8.03.04 22:30
  • 댓글 0

수도권 광역단체장 3곳
교차지원 묵시적 연대 핵심
安 서울시장 등판론 계기 부상
양당은 “가능성 없다” 일축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야 각 당은 하나같이 ‘다른 당과의 연대는 절대 없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연대론은 이번 선거 내내 화두가 될 전망이다.

◆‘민주·민평 손잡기’ vs ‘한국당·바른미래 연대’ 시나리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선거연대 가능성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일단 여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제1, 2야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후보 단일화 여부가 지방선거의 판세를 뒤흔들 중대 변수라는 관측이 많다.

두 당의 선거연대 가능성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서울시장 등판론을 계기로 불거졌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서울(안철수·바른미래당)·경기(남경필·한국당)·인천(유정복·한국당) 등 수도권 광역단체장 선거 3곳에서 교차 지원하는 ‘묵시적인 연대’를 할 수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한국당이 마땅한 서울시장 후보자를 찾지 못하면 서울에 후보를 내지 않고 대신 한국당의 현역 단체장이 버티는 경기지사와 인천시장 선거에선 바른미래당의 ‘양보’를 받아내는 방식의 연대가 성사될 수 있다는 얘기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수도권에서 후보 단일화를 하면 자연스레 대응책 마련 차원에서 민주-민평당 또는 민주-정의당의 선거연대론도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실제로 민주당과 민평당에선 보수후보 단일화가 이뤄지면 ‘민주-민평 선거연대’라는 맞춤형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원도 일부 있다. 

민주당 입장에선 ‘보수진영 단일화-진보표 분산’에 따른 수도권 패배 가능성을 경계해야 하는 상황이다. 

민평당은 당의 핵심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민주당의 지지율이 높은 만큼 1대1로 맞붙는 상황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민주당과 선거연대가 성사되면 민평당이 호남에서 어느 정도의 '실리'를 챙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여야 “선거연대는 없다” 선 긋기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4일 통화에서 “선거연대 논의는 없다”며 “연대는 일방의 필요로 성사되는 게 아니라 시너지 효과 등 필요성이 제기될 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다른 관계자는 “국정농단 프레임이 여전히 유효한 상황에서 보수진영의 선거연대가 반드시 시너지 효과를 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당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바른미래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은 1%도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대선 패배의 아픔을 뒤로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보수 민심을 결집해 문재인 정권 심판에 나서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런 맥락에서 바른미래당과 선거연대를 할 경우 자연스레 ‘보수 지분’을 나눠 가질 수밖에 없어 선거연대는 한국당 입장에서 탐탁지 않은 전략이라는 분석이 있다. 하지만 한국당 일각에서는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 한해 바른미래당과 묵시적인 연대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바른미래당 역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한국당과의 연대설을 일축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을 한국당과 함께 ‘보수 적폐’로 묶어 선거에 활용하려는 여권의 전략에서 그런 연대설이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민평당도 지도부 차원에서 민주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다. 다만 보수진영의 단일화가 이뤄지면 민주당과 손을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민평당 내부에서 흘러나온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