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정치 선거
지방선거 출마자 ‘관광특구·고용증대·적폐청산·직접정치’ 강조
5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최장락 기자
  • 승인 2018.03.06 22:30
  • 댓글 0

지방선거 출마자 선명성 부각 총력 

오세곤 “영남알프스 테마관광단지 울주 랜드마크로 키우겠다”
이순걸 “중기-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확대 투자활성화 도모” 
권오길 “비정규직 노동자 피땀 착취 재벌 개혁하는 기수될 것”
국일선 “건설노동자 임금 직접지급 등 조례제정 운동 펼치겠다”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들이 6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명성 드러내기에 총력전을 펼쳤다. (사진 왼쪽부터) 민주당 오세곤 울주군수 예비후보, 한국당 이순걸 울주군수 예비후보, 민중당 권오길 북구 국회의원 예비후보, 민중당 국일선 울산시의원 예비후보. 신섬미 기자 01195419023@iusm.co.kr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예비후보들이 6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약은 물론 다양한 내용들을 발표하며 선명을 드러내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오세곤(더민주·울주군수 출마)=1차공약 발표에 나선 오 예비후보는 울주 서부권을 ‘영남알프스 테마관광단지’를 특구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오 예비후보는 “웰컴센터, 신불산 억새, 행복케이블카, 등억 온천단지, 자수정 동굴나라, 작천정 등은 울주 서부권을 발전시킬 수 있는 엄청난 자산”이라며 “이러한 자산들을 복합테마관광단지로 승화시키는 프로젝트는 문화와 대중예술은 물론 휴식과 휴양, 자연체험, 건강을 위한 힐링캠프, 스포츠 까지 해외관광객들도 흡족해 할 수 있는 획기적인 울주의 랜드마크가 되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오 예비후보는 “영남알프스테마관광단지를 특구로 지정되면 울주군을 변화시키는 거대한 힘이 될 것”이라며 “군수가 되면 TF팀을 만들어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걸(한국당·울주군수 출마)=이 예비후보는 정책 공약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 규모를 575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대폭 확대해 투자활성화를 통한 고용증대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은 405억원에서 700억원 규모로, 소상공인의 경우 170억원에서 300억원규모로 확대하고 울주군이 지원하는 이자 또한 15억5,500만원에서 27억원 규모로 지원액을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이 예비후보는 “필요한 예산 12억원은 울주군의 1조원이 넘는 당초예산에서 효율적으로 절약할 경우 충분히 마련할 수 있다”면서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고용과 투자를 늘리면서 지역 산업의 새로운 활력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오길(민중당·국회의원 출마)=권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광장으로 촛불을 들고 나온 국민의 준엄한 명령은 적폐청산과 사회 대개혁”이라며 “독재의 후예인 박근혜 일당을 감옥으로 보냈지만 독재가 키운 재벌은 여전히 불법과 정경유착을 저지르며 그 권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온갖 불법으로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원하청 단가후려치기와 불공정거래로 중소기업 협력업체를 착취하는 재벌로 제대로 개혁하지 않고서는 노동자 서민의 삶이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제가 국회의원이 된다면 비정규직 노동자의 피땀이 착취하는 재벌을 개혁하는 기수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노동자 직접정치로 2,000만 노동자와 함께 재벌 중심의 세상을 노동중심의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일선(민중당·시의원 출마)=지역 건설노동자들은 국일선 예비후보의 시의원 출마를 시작으로 직접정치를 선언했다. 

이들은 “직접정치의 첫걸음으로 국 후보의 시의원 선거에 도전하며 지금 건설노동자들에게 가장 절박한 체불문제 해결을 위해 건설노동자 임금/임대료 직접지급과 건설기계 공영주기장 설치를 위한 조례제정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마에 따라 국 예비후보는 “조례 제정운동을 통해 하도급 시스템의 허점들이 충분히 보완될 수 있도록 울산지역 건설노동자들과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건설노동자가 직접 정치를 통해 실현해 나가는 것은 저희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정경유착과 비리의 온상인 건설현장을 바꾸면 무엇보다 부실공사를 막고 산업재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최장락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