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지방 부산
스마트카드 등 교통운영시스템 수출 가능성 가장 높아
15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8.03.08 22:30
  • 댓글 0

 ■부발연 ‘부산시정 우수정책 상품 수출화 방안’ 연구보고서
 지역 전문가 50명 설문조사…도시재생·도시철도 기술 순
 전담기구 부재·예산지원 어려움·전문인력 부족 애로요인 


“‘메이드 인 부산’ 인증제 도입 적극적 해외마케팅 추진해야”부산시 정책 중 교통운영시스템 기술, 도시재생, 도시철도 운영 및 기술이 해외 수출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발전연구원(원장 김민수)은 8일 ‘시정 우수정책 상품 수출화 방안’ 연구 보고서를 내고 이 같은 조사결과와 함께 우수정책 수출 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지역 전문가 50명을 대상으로 수출화 가능성이 높은 부산시 정책, 사업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스마트 카드, BRT, 버스정보시스템, 환승제도 등 교통운영 시스템 기술이 20.9%로 1위로 선정됐다. 

이어 산복도로 르네상스, 다복동, 마을지기 사무소 등 도시재생이 14.0%, 경량철·경전철 등 도시철도 운영 및 기술이 11.6%로 각각 2, 3위로 나타났다. 해양·항만 운영 및 개발, 스마트시티 구축, 수질정화, 문화콘텐츠 활용 등도 수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시의 우수 정책 수출 추진 시 해외 수요 가능성에 대해서는 60%가 ‘높다’고 응답하고 부산시 브랜드 제고와 관련 기업 해외 지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우수정책 수출 추진에서 예상되는 애로 요인으로는 ‘전담기구 부재’가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예산 지원의 어려움’, ‘전문 인력 부족’ 등으로 나타났다. 정책 수출과 관련해 부산시 차원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점으로는 ‘정책수출 전담 추진 기구 설립’, ‘우수정책 DB 구축 및 정보 시스템 마련’, ‘KOICA·KOTRA와 공조’가 꼽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윤지영 연구위원은 “서울시는 ‘서울시 정책수출사업단’을 설립해 개발도상국 도시를 중심으로 우수정책 발굴 및 수출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부산도 우수정책 수출업무를 전담할 수 있는 조직 설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연구위원은 “세계적으로 도시 간 교류가 활발하고 해외도시에서의 정책 공유 요청이 늘어나면서 우수정책을 수출해 수익을 내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부산시가 고도성장을 거치면서 성공적으로 일궈낸 정책 사례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지속적인 신뢰감을 주기 위해 ‘Made in BUSAN’ 인증제를 도입해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정 우수정책의 해외 수출화는 부산시의 브랜드 가치를 구축해 국제적 위상을 제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성대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