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
‘제2의 전성기' 류승룡 “인생, 속도 만큼 방향 중요”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9.02.10 22:30
  • 댓글 0

  극한직업 등 ‘1,000만 영화' 4편
  스크린 넘어 안방극장서도 활약 

최근 영화 ‘극한직업’으로 4번째 1,000만 영화 배우 타이틀을 갖게 된 류승룡. 연합뉴스



배우 류승룡(49)이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그가 주연한 코미디 영화 ‘극한직업'은 지난 9일 기준 누적 관객 1,200만명을 넘어섰다.

류승룡은 해체위기의 마약반 반장이자, 통닭집 사장의 애환을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표현해  ‘극한직업' 흥행을 이끌었다. 그가 극 중 읊조리듯 내뱉는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라는 대사는 SNS와 광고에서 각종 패러디를 낳으며 유행어가 됐다.
‘극한직업'은 그가 출연한 역대 코미디 영화 흥행 1위작 ‘7번방의 선물'(1,281만명) 기록을 곧 깬다.

류승룡은 코미디 영화 2편을 포함해 ‘명량'(1,761만명), ‘광해, 왕이 된 남자'(1,232만명)까지 총 4편의 1천만 영화를 배출했다.
그의 활약은 스크린에만 국한하지 않는다. 류승룡은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좀비 사극 ‘킹덤'에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왕세자 이창과 대립하는 조학주 역을 맡았다. 악역이지만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호평받았다.

류승룡은 사실 영화계에서 늦게 만개한 배우다. 서울예대 연극과 출신은 그는 한국형 뮤지컬 퍼포먼스의 대명사가 된 ‘난타'에 초기부터 참여해 5년간 함께했다.
40대에 접어들면서 기회가 찾아왔다. ‘최종병기 활'(2011),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내 아내의 모든 것'(2012), ‘7번방의 선물'(2013), ‘명량'(2014) 등을 잇따라 흥행시키며 충무로 캐스팅 1순위 배우로 떠올랐다.

그러나 인생에는 늘 부침이 있는 법. 뒤늦게 정점에 오른 만큼 뒷말도 뒤따랐다. 2014년 TV 예능프로그램에서 예전 공연무대를 함께한 동료의 발언 이후 류승룡은 세간의 ‘오해'로 한동안 마음고생을 겪어야 했다.
공교롭게 그때 이후 연타석 흥행 행진도 멈췄다. 영화 ‘손님'(2015)과 ‘도리화가'(2015), ‘염력'(2018), ‘7년의 밤'(2018) 등 근작에선 쓴맛을 봤다.

그런 시간을 겪은 덕분일까. 수년 전 술과 담배를 끊고 다도를 하며 마음의 평정을 찾은 류승룡은 예전보다 한결 편안해진 모습이었다.
그는 “인생은 속도도 중요하지만, 방향도 중요한 것 같다”며 “때로는 되돌아보고 쉼표도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9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