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세월호 참사] '1초가 급한데'…'언딘'만 기다린 해경'특혜수색' 언딘, '청해진'과 계약한 업체로 드러나 … 파문 확산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4.04.26 07:31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 바지선 '현대보령호'. (오션씨엔아이㈜ 홈페이지 캡쳐) 노컷뉴스
범정부사고대책본부가 사고해역에 도착한 대형 바지선을 사흘동안 대기시키다가 그냥 돌려보낸 것으로 밝혀져 실종자 수색작업을 뒷전으로 미뤘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특히 사고대책본부가 바지선 추가 투입을 막은 것은 특혜수색 의혹에 휩싸인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UMI, Undine Marine Industries)'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은 더욱 커지고 있다.

25일 해양구조업체와 민간잠수부 등에 따르면 사고대책본부와 해경은 세월호 구조작업을 위해 도착한 현대보령호를 56시간 이상 바다 위에 그냥 머물게 하다가 돌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 해경, 계속 '대기하라'는 지시만 반복

현대보령호가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사고해역 10㎞ 전방에 도착한 것은 지난 22일 0시 40분쯤이었다. 19일 오전 11시 부산항을 출발한 지 60시간이 넘게 걸렸다.

현대보령호가 도착신고를 하자 사고해역에서 구조작업을 지휘하던 해경은 "다이버의 인명구조작업이 우선인데 바지선이 추가로 들어가면 방해가 된다"며 기다리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 보령호는 이날 저녁에 다시 해경지휘부에 연락을 취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비슷했다.

해경은 "언딘이라는 업체의 전문 바지선이 현재 해역에서 작업 중인 삼호수중 바지선과 교체할 계획이니 계속 대기하라"고 지시했다.

해경은 다음날인 23일 아침에도 "언딘 바지선이 들어와서 세팅 중이니까 지금 바지선이 추가 투입되면 작업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을 계속 고수했다.

"우리는 언제 투입이 가능하냐?"는 현대보령호의 질문에는 "언딘 바지선 하나로 잠수부들을 다 수용할 수 없다면 추가 투입을 고려해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뿐만 아니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가 지난 19일부터 작업중이던 삼호수중 바지선을 이날 사고해역에서 철수시키고 그 자리에 언딘 바지선을 투입하면서 하루를 고스란히 허비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해경 "바지선 추가투입은 불필요"…전문가 "납득할 수 없다"

   
▲ 바지선 '현대보령호'. (홈페이지 캡쳐) 노컷뉴스
현대보령호는 24일 아침 다시 해경 측에 연락을 시도했다.

해경은 "언딘 바지선이 세팅이 잘돼서 현재 작업을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그럼 우리 바지선은 어떻게 하냐?"는 현대보령호의 질문에는 "추가 투입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밝혔다.

해경 측이 밝힌 바지선 추가투입 불가 이유는 '앵커 와이어'나 '다이버들의 생명줄'이 서로 엉킬 위험이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세월호의 길이가 146m에 달해 선수와 선미쪽에 각각 1대씩 바지선을 배치해 구조작업을 벌인다면 오히려 작업에 속도가 붙었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현대보령호 측도 '바지선 추가투입이 불가하다'는 해경의 설명은 납득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날은 실종자 가족대표들이 '생존자 구조와 시신 수습작업을 모두 마무리해 달라'고 제시한 분노의 마지노선이었다.

현대보령호는 결국 해경 지휘부가 바지선 추가투입 의사가 없음을 확인하고 24일 오전 9시를 기해 철수를 결정했다.

결국 56시간 이상을 바다 위에서 허비하고 예인선과 대형바지선, 대형크레인을 동원하는데 들인 1억2천만 원의 비용도 고스란히 날렸다.

◈해양과학기술원도 추천한 바지선

현대보령호는 길이 82m, 폭 26m, 높이 4m의 '대형바지선'으로 사고현장처럼 조류가 강한 해역에서 작업할 수 있는 앵커 시스템(anchor system)이 장착돼 있다.

현대보령호는 카메라가 장착되고 활동 위치확인이 가능한 ROV(무인잠수정, 가로 3m, 세로 3m, 높이 4m)까지 갖추고 있다.

이 선박은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4년간 진도-제주 해저케이블 설치공사에 투입되기도 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LS전선 등도 해양수산부 등에 구조작업에 적합한 바지선이라고 현대보령호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가 실종자 가족들의 조속한 구조요청을 외면한 채 현대보령호를 즉각 투입하지 않은데 대한 강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관련기사 icon"제발"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