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박근혜, 법정서 '참 나쁜사람' 노태강 외면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7.09.13 00:34
  • 댓글 0

최순실, 정유라 증언 '유죄증거' 제출돼 통곡 

 

 

박근혜 전 대통령 (노컷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 나쁜사람'으로 지목했던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법정에서 만났다.

노 차관은 12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문체부 체육국장 시절 좌천 경위에 대해 다시한번 증언했다.

피고인석에 앉은 박 전 대통령은 안경을 끼고 서류를 보며 증인석에 선 노 차관과 눈을 마주치지 않았다. 

노 차관 역시 증언을 하는 내내 시종일관 재판부를 바라볼 뿐 피고인석 쪽으로 눈길조차 돌리지 않았다. 

무관심한 모습을 보였던 박 전 대통령은 이따금씩 지우개로 서류에 적힌 무엇인가 지우거나, 증인선서를 하는 노 차관을 잠시 바라봤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8월 22일 유진룡 당시 문체부 장관을 집무실로 불러 "참 나쁜 사람이라더라"라며 노 차관과 진재수 당시 문체부 체육과장 이름을 직접 거론했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노컷뉴스 자료사진)

노 차관은 이 같은 사실을 "당시에는 전해 듣지 못했고, 인사조치(국립중앙박물관 교육문화교류단장으로 좌천) 이뤄진 이후 유 전 장관이 저에게 설명해 준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박물관 단장 재직 시절인 2015년 12월 파리장식미술전을 추진하다 '상업적 전시' 등을 이유로 미술전을 반대했다. 이에 청와대가 김영나 관장을 경질했다.

노 차관은 "아마 (김 관장이) 사직한 날인데, 아침 회의 때문에 갔더니 관장이 짐을 쌌다"며 "방금 전화로 (김상률 당시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사직통보를 받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차관도 사표제출을 강요받았다. 박 전 대통령이 "이 사람 아직도 있어요?"라고 지목했기 때문이다.

노 차관은 박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사직 처리되고 나서 친하게 지내던 선배, 후배, 동료들과 식사를 하다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최순실씨는 노 차관의 증인신문에 앞서 자리에서 엎드린 채 어깨를 들썩이며 통곡했다. 재판은 20분 동안 휴정을 거쳐 재개됐다.

최씨 변호인은 "오전에 딸 정유라씨의 증인신문조서가 제출되고 저희가 최근에 정씨 변호인에서 불가피하게 사임했다"며 "정씨 안위도 그렇고 증언녹취록이 유죄 증거로 제출돼 몸이 힘들다보니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웹출판 :   2017-09-13 00:34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9-13 00:27   김동균 기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